수원화성박물관 소장 '번암고', '상덕총록' 경기도유형문화재 지정

경기도유형문화재 제334호, 제335호로 지정

김리나 기자 | 기사입력 2018/09/26 [13:39]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번암고', '상덕총록' 경기도유형문화재 지정

경기도유형문화재 제334호, 제335호로 지정

김리나 기자 | 입력 : 2018/09/26 [13:39]

수원화성박물관이 소장한 번암고’(樊巖稿)상덕총록’(相德總錄)이 경기도유형문화재로 최종 지정·확정됐다. 이로써 수원시가 보유한 경기도유형문화재는 25건이 됐다.

 

▲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번암고' 경기도유형문화재 지정     © 수원화성박물관

 

번암고는 번암 채제공(蔡濟恭, 1720~1799)의 문장을 모은 책으로 규장지보(奎章之寶, 임금이 쓴 글에 찍는 어보)가 날인돼있다. 임금이 열람한 어람(御覽)본이다.

 

현전하는 채제공 문집 중 어람본은 번암고가 유일하다. ‘번암고는 목판본 번암집’(채제공의 시문집) 편찬 과정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중요 자료로 문화재적 가치가 높다.

 

▲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상덕총록' 경기도유형문화재 지정     © 수원화성박물관

 

재상 채제공의 덕을 모은 글이라는 의미의 상덕총록은 채제공의 행적을 기록한 것으로 한문을 모르는 이도 읽을 수 있도록 모두 한글로 작성됐다. ‘번암집의 한자어를 이해할 때 참고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자료다.

 

채제공은 정조 시대 대표적인 재상으로 수원 유수를 지냈다. 수원화성 축성(築城) 당시 총리대신(조선 말기 최고위관직)을 맡아 축성을 총괄하는 등 수원과 인연이 깊다.

 

번암고상덕총록은 채제공의 후손이 2006년 수원시에 기증한 유물이다. 함께 기증한 채제공 관련 고문서 64점도 경기도유형문화재로 예비지정돼 확정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수원화성박물관 관계자는 “‘번암고상덕총록은 정조 시대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조시대 우수 유물을 꾸준히 수집해 전시·교육으로 시민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화성박물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