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엄마민중당, 전국여성연대 "국정원 직원의 불법성매매를 철저수사하고 엄중 처벌하라!"

불법성매매의혹 국정원직원 철저수사 및 엄중처벌 촉구 기자회견 및 고발장 접수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9/05 [19:36]

여성-엄마민중당, 전국여성연대 "국정원 직원의 불법성매매를 철저수사하고 엄중 처벌하라!"

불법성매매의혹 국정원직원 철저수사 및 엄중처벌 촉구 기자회견 및 고발장 접수

김철민 기자 | 입력 : 2019/09/05 [19:36]

 

▲ 여성-엄마민중당, 전국여성연대 "국정원 직원의 불법성매매를 철저수사하고 엄중 처벌하라!"     © 여성-엄마민중당


최근 국가정보원의 민간이 사찰을 언론에 폭로한
A씨에 의하면, 국정원 직원들이 회유와 만남 과정에서 수차례 불법 성매매 업소를 찾았다고 폭로했습니다.

국정원 직원은 성매매 대금을 '특수활동비' 계정으로 추정되는 신용카드로 대부분 결제했다는 증언도 있었습니다 

 

국정원의 특수활동비가 부적절하게 쓰인 것도 문제이지만, 성매매를 통한 남성연대, 불법적인 남성권력카르텔을 형성해온 정보기관에 분노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에 국정원의 성매매의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의미로 기자회견과 고발장 접수를 진행했습니다.

▲ 여성-엄마민중당, 불법성매매의혹 국정원직원 철저수사 및 엄중처벌 촉구 기자회견 및 고발장 접수     © 여성-엄마민중당


[기자회견문]

국정원 직원의 불법성매매를 철저수사하고 엄중 처벌하라

최근 언론을 통해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을 대행해온 김대표’ A씨의 폭로로 국정원의 민간사찰문제가 수면위로 떠올랐다.

 

문재인 정부는 국정원 제1 개혁 과제로 민간인 사찰 근절을 내세웠으나, 민간인 사찰이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며 심지어 민간인을 매수해 프락치로 만들어 민간인을 사찰했다는 것은 충격적인 일이다.

 

이런 사실을 미루어 보아 국정원의 개혁은 아직도 멀었으며, 국정원의 행태를 그대로 방치할 경우 언제든 다시 공안 조작사건이 판을 칠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또 국정원을 개혁하지 않는 이상 우리사회는 앞으로도 여전히 민주개혁이 가로막히고 적폐청산 사회대개혁에 나선 국민들이 오히려 감옥에 갇히고 목에 칼날이 겨눠지는 일이 발생하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없다.

 

또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폭로자 A씨는 국정원 직원들과 함께 수차례 불법 성매매 업소를 찾았다고 폭로했다. 국정원 직원이 성매매 대금을 '특수활동비' 계정으로 추정되는 신용카드로 대부분 결제했다는 증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의 특수활동비가 부적절하게 쓰인 것도 문제이지만, 성매매를 통한 남성연대, 불법적인 권력카르텔을 형성해온 정보기관에 우리는 분노 하지 않을 수 없다.

그동안의 국정원 개혁작업이 지지부진한 것을 보았을 때 국정원 직원들의 불법성매매 처벌 또한 어물쩍 넘어 갈수도 있을 소지가 커 우리는 오늘 대검찰청에 성매매특별법위반 혐의로 국정원 직원들을 고발접수 한다

 

관계당국은 하루빨리 국정원의 성매매특별법위반 혐의와 그에 쓰인 특수활동비의 내역을 확인하고 만약 사실로 밝혀진다면 엄중 처벌하라.

 

그리고, 관련 국정원 직원들의 민간인 사찰죄, 직권남용죄, 성매매방지법 위반죄 등을 묵인한 서훈 국정원장은 당장 사퇴하라.

<주요구호>

불법적인 민간인 사찰 국정원을 규탄한다!

성매매특별법위반 국정원 직원을 철저히 수사하고 엄중 처벌하라!

불법적인 성매매에 특수활동비가 쓰였는지 철저히 수사하라!

국정원의 비리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서훈 국정원장 사퇴하라!

 

2019. 9. 5    

전국여성연대, 민중당 여성엄마민중당

  • 도배방지 이미지

여성-엄마민중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