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남북관계개선 창의적해법 모색 위한 평화대토론회’ 개최

12.20 오후 2시 경기도청 제1회의실서 개최 … 이재명 도지사 등 300여명 참석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19/12/15 [22:19]

경기도 ‘남북관계개선 창의적해법 모색 위한 평화대토론회’ 개최

12.20 오후 2시 경기도청 제1회의실서 개최 … 이재명 도지사 등 300여명 참석

김영아 기자 | 입력 : 2019/12/15 [22:19]

개성관광 재개 및 개성공단 재가동에 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한 대국민 소통의 장이 마련된다.

남북관계개선 창의적 해법 모색을 위한 평화대토론회가 오는 20일 오후 2시 경기도청 제1회의실에서 제재의 벽을 넘어 평화로라는 슬로건 아래 가자 개성관광, 열자 개성공단을 주제로 개최된다.

▲ 경기도 ‘남북관계개선 창의적해법 모색 위한 평화대토론회’ 개최     © 경기도



경기도,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개성공단 재개 범국민운동 경기본부 등 3개 기관이 공동주최하는 이번 토론회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화영 경기도평화부지사를 비롯, 도의원과 평화통일전문가, 도민 등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피켓 퍼포먼스 등을 통해 개성관광 재개 및 개성공단 재가동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한편 경기도 남북교류협력 방안에 관한 다양한 논의를 통해 보다 효율적인 남북교류협력 추진방안 및 방향성을 모색할 계획이다.

개성관광 재개 및 개성공단 재가동 촉구 결의 퍼포먼스에 이어 김우석 도의원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날 토론회의 첫 순서로는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이 개성관광 의미와 개성공단 재개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다.

이어 신명섭 도 평화협력국장, 홍상영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 이종철 개성공단 재개 범국민운동 경기본부 상임대표 등이 참가하는 패널토론이 연이어 펼쳐진다.

패널토론에서는 UN제재 상황 하에서의 경기도 남북교류협력 추진현황 개풍군 양묘장 등 남북산림 협력방안 개성공단개성관광 재개를 위한 시민사회 역할 방안 등 남북교류협력 방안에 관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화영 평화부지사는 개성관광의 조속한 추진을 통해 개성공단 재개 가능성을 높임으로써 교착국면을 맞고 있는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것이야말로 경기도의 역할이라며 이번 토론회가 개성관광 추진 및 개성공단 재가동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이 활발하게 논의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평화를 사랑하는 도민이라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남북관계개선 창의적해법 모색 위한 평화대토론회’ 개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평화와 통일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