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오명근 의원 “15년 만에 재추진된 도로사업, 평택서부와 동부를 연결해 장거리 우회로 인한 통행불편 해소, 물자수송비 절감, 지역개발 촉진 및 국가경쟁력 제고 기대”

경기도, 지방도 302호선 이화~삼계간 도로 금년 상반기 착공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2/05 [00:02]

경기도의회 오명근 의원 “15년 만에 재추진된 도로사업, 평택서부와 동부를 연결해 장거리 우회로 인한 통행불편 해소, 물자수송비 절감, 지역개발 촉진 및 국가경쟁력 제고 기대”

경기도, 지방도 302호선 이화~삼계간 도로 금년 상반기 착공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02/05 [00:02]

경기도는 4일 금년 하반기에 지방도 302호선 이화삼계(2공구)간 도로확포장공사를 올해 상반기 착공한다고 발표했다.

동 사업은 2005년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20061월 도로구역이 결정되어 일부 보상을 추진하였으나, 사업비 부족으로 장기 보류되었다가 2018년부터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시 등의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에 의한 국비 383억 원 지원 결정과 지방비를 확보하여 추진하게 되었다.

▲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오명근 의원(평택4)     © 경기도의회

 

오명근 건설교통위원회 도위원(평택4)은 경기도의 착공 발표에 환영의 뜻을 내비치며 장기간 보류되었던 이화삼계간 도로확포장 공사가 15년 만에 재추진된 사실이 무척 고무적이라며, 이번 공사로 고덕지구 및 청북지구, 주변 산업단지와 평택항을 연결하는 경기도 서부지역 광역교통망이 확충되어 지역교통난 해소와 통행시간 단축, 물류비 절감 등 물동량 수송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소외를 전했다.

아울러 오 도의원은 주변도로 교통 분산효과 및 포승산업단지 등의 유입차량 교통 불편이 해소되고, 상대적으로 소외된 서평택지역의 지역경제 활성화뿐 아니라 국가경쟁력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화삼계 도로확포장공사는 총사업비 1,196억 원을 투자해 평택시 포승읍 홍원리청북읍 현곡리 6.27구간을 4차로로 신설하는 사업으로,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완공시 주변지역과 황해경제자유구역, 현곡지방산업단지, 오성산업단지의 교통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며, 포승공단과 고덕신도시간 거리가 기존 24에서 186단축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오명근 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