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경일 의원 “9709번 광역버스 폐선되면 경기도형 준공영제 노선으로”

일방적 버스업체의 노선폐지에 대한 교통국의 강력한 조치 주문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23:21]

경기도의회 김경일 의원 “9709번 광역버스 폐선되면 경기도형 준공영제 노선으로”

일방적 버스업체의 노선폐지에 대한 교통국의 강력한 조치 주문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02/13 [23:21]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경일 의원(더민주당, 파주3)13일 제341회 임시회 제1차 건설교통위원회 회의에서 파주시 9709번 광역버스노선의 폐선(예정)과 관련해 경기도형 준공영제(노선입찰제) 노선으로 신설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라고 강력하게 주장하였다.

 

▲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경일 의원(더민주당, 파주3)     ©경기도의회

 

이날 김경일 의원은 서울시 9709번 버스의 일방적인 폐선 통보를 언급하며 갑작스러운 9709번 노선 폐지로 인해 파주시민의 교통불편이 심각한 상황이라 언급하며 “9707번 버스노선이 폐지된다면 노선입찰제의 경기도형 준공영제 노선으로 새롭게 신설할 필요가 있다고 강력한 후속조치를 주문하였다.

이에 박태환 경기도 교통국장은 고양시가 제안한 799번 노선(금촌역광화문)의 증차 및 맥금동에서 금촌역까지의 노선연장 그리고 9709번과 동일시간으로 막차시간을 연장하는 중재안의 추진이 원활하게 진행이 되지 않는다면, 노선입찰제 노선으로 신설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일방적인 서울시의 노선 폐선으로 인해 주민들의 교통불편이 불보듯 뻔하고, 이런 사태가 다시 일어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기에 경기도 버스정책이 서울시 결정에 일방적으로 끌려다니지 않도록 노선입찰제 추진정책에 있어 능동적으로 움직여야 한다며 경기도의 능동적인 자세를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9709번 버스노선의 경기도형 준공영제 노선 신설을 재차 언급하였고, 이에 박 국장은 노선입찰제의 신설 노선까지 포함하여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경기도의회 김경일 의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