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33개 사업현장 코로나19 강력 대응한다

코로나-19 대비 콘트럴타워 비상대응반 가동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3/02 [21:39]

경기도시공사, 33개 사업현장 코로나19 강력 대응한다

코로나-19 대비 콘트럴타워 비상대응반 가동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3/02 [21:39]

 

경기도시공사(이헌욱 사장)는 코로나바이러스-19의 심각단계 격상에 따른지역사회 확산 사전차단 및 현장 건설근로자의 건강한 보건환경 조성을 위해 열화상 카메라 등 강력한 대응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 경기도시공사, 33개 사업현장 코로나19 강력 대응한다  © 경기도시공사

 

무엇보다도 건설현장 근로자의 안전을 위하여33개에 달하는 모든 건설현장 출입구에 예산지원을 통해 열화상 카메라를 구입해 의무적으로 설치하였다.

 

또한 한국어에 미숙한 외국인 근로자를 위해 각 나라 언어별로 코로나19 예방규정 홍보포스터를 제작하고 관련 현수막을 게시토록 하였다. 아울러 근로자 개인위생을 위해 마스크 제품이 확보되는 즉시 지급하고, 근로자의 접촉이 잦은 시설을 수시로 소독하는 등 세심한 부분까지도 챙겨나갈 계획이다.

 

특히 전형수 경영기획본부장을 총괄책임자로 하는 비상대응반 마련해 현장근로자뿐만 아니라 직원까지 발생상황에 대해 실시간으로 대응하고 있다.

 

공사 이헌욱 사장은지난달부터 비상대응반을 운영해 선제적, 총체적으로 관리를 하고 있으며, 열화상카메라 설치 등 건설현장에 종사하는 근로자 안전을 철저히 확보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