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재단, ‘경기 청년 도예 공방 조성’ 사업 참여 시·군 공개 모집

도내 28개 시·군 중 최소 5년 이상 장기 사용이 가능한 유휴 공간을 보유하고 있는 지역 (이천·여주·광주 제외)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3/09 [21:50]

한국도자재단, ‘경기 청년 도예 공방 조성’ 사업 참여 시·군 공개 모집

도내 28개 시·군 중 최소 5년 이상 장기 사용이 가능한 유휴 공간을 보유하고 있는 지역 (이천·여주·광주 제외)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3/09 [21:50]

 

한국도자재단은 경기 청년 도예 공방 조성사업 참여 시·군을 공개 모집한다고 지난 6일 밝혔다.

▲ 안산시 사이동 도자공방  © 한국도자재단

 

경기 청년 도예 공방 조성사업은 도내 시·군에서 보유한 유휴 공간을 도예 공방으로 조성하고 민간에 공유하여 도자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로 연결시키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이천·여주·광주를 제외한 도내 28개 시·군 중 최소 5년 이상 장기 사용이 가능한 유휴 공간을 보유하고 있는 지역이다.

선정된 지역에는 기자재, 인테리어 등 공간 조성에 들어가는 직접 경비와 재료비, 인건비 등 공방 운영비를 지원한다.

▲ 안산시 사이동 도자공방  © 한국도자재단

 

올해는 시·군 지원율과 공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지원 경비를 최대 1억 원까지 늘릴 계획이다.

접수는 4317시까지 이메일 또는 우편으로 가능하며, 서면 심사와 현장실사를 거쳐 5월 중 해당 시·군을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www.kocef.org)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신슬옹 청년도예작가(물레수업)  © 한국도자재단

 

한국도자재단 최연 대표이사는 이번 사업은 도자 문화 소외 지역 주민들에게 도자 문화 접근성을 높이고, 청년 도예가들에게 창작 공간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향후 사업 활성화를 통해 경기 청년 도예 공방을 더 많은 지역으로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재단은 지난해 경기 청년 도예 공방 조성사업을 통해 안산시 사이동에 1호점을 개설하고 주민 참여 도예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한국도자재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