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예술로 다가서기’ 추진

베란다 1열 콘서트 등 시민을 위한 문화예술 프로젝트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4/05 [15:59]

수원문화재단,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예술로 다가서기’ 추진

베란다 1열 콘서트 등 시민을 위한 문화예술 프로젝트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4/05 [15:59]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시행으로 일상 속 자유로운 소통 및 상호 대면을 자제하면서 문화예술 창작자와 향유자가 만드는 문화 활동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래헌)은 이달부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문화예술계와 피로감에 지친 시민들을 위해 예술로 다가서기를 진행한다. 문화예술을 통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비대면으로, 물리적 거리는 멀지만 심리적 거리는 좁히고 일상 속 긴장을 완화하여 감성적 소통 나눌 기회를 마련했다.

 

먼저, 가정으로 수준 높은 공연이 찾아간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2020 찾아가는 문화마중 일상찾기 베란다 1열 콘서트4개 구 16개 아파트에서 진행한다. 아파트 단지 내에서 펼쳐지는 오케스트라 공연으로 자택 내 베란다 1열에서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수원SK아트리움과 국립오페라단이 이탈리아 오페라 갈라 콘서트를 영상 콘텐츠로 공동 제작하여 송출한다. 푸치니의 가장 아름다운 오페라 라 보엠을 비롯해 이탈리아 오페라 명장면을 방구석 1열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다.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제작하며, 다음 달 중에 온라인 매체를 통해 언제 어디서든 감상할 수 있다.

 

전문예술가를 위한 지역 문화자원 기획사업 도도(島島)링크를 진행한다. 고립된 일상을 연결하는 비대면 문화예술 프로젝트공모 사업으로 다음 달부터 다양한 분야의 지역 예술인 및 문화예술 단체 창작활동을 지원한다.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책으로 달래보면 어떨까. 슬기샘·지혜샘·바른샘어린이도서관은 수원시 공공도서관 도서예약대출 서비스를 운영한다. 읽고 싶은 책을 수원시 도서관 홈페이지나 앱을 통해 예약하면, 신청한 도서관에서 도서를 찾아갈 수 있는 서비스다. 예약도서는 화~토요일 오후 1시부터 오후 5시까지 도서관 입구에서 수령 가능하다.

 

내가 원하는 도시를 직접 만들어 보자. ‘1 house 1 tree 프로젝트는 시민이 직접 만드는 문화도시를 지향하기 위해 도시의 다양한 의제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프로젝트 참여를 원하는 가정으로 미래가 열리는 나무키트를 배포한다. 나뭇잎과 꽃 모양의 포스트잇에 원하는 도시의 모습을 적어 나무가 그려진 포스터에 붙여 SNS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다.

 

이 밖에 수원이와 함께하는 면 마스크만들기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시민 문화예술교육 활성화를 위해 수원시 공식 캐릭터인 수원이를 활용한 면 마스크를 만들 수 있는 체험용 교구 및 영상 등을 배포할 예정이다.

 

박래헌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일상 속 활동에 많은 제약을 받는 수원 시민에게 문화예술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재단은 새로운 형태의 문화예술 활동 영역을 실험하고 예술가와 시민을 매개하는 방법의 다양화는 물론 일상생활 속 문화 서비스 확충 및 문화 복지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 수원문화재단

 

▲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 수원문화재단

 

▲ 수원시 공공도서관 도서예약대출 서비스  © 수원문화재단

 

▲ 수원시 공공도서관 도서예약대출 서비스  © 수원문화재단

 

▲ 오페라 라 보엠 장면  © 수원문화재단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문화재단,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예술로 다가서기’ 추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