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근로자의 날, ‘노동절’로 이름 바꿔야”

“‘근로’는 전근대적인 용어, 21대 국회에서 ‘노동절’로 정식 개명해야”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5/05 [18:24]

염태영 수원시장, “근로자의 날, ‘노동절’로 이름 바꿔야”

“‘근로’는 전근대적인 용어, 21대 국회에서 ‘노동절’로 정식 개명해야”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5/05 [18:24]

 

염태영 수원시장은 내년 51일은 근로자의 날이 아닌, 세계적으로 사용하는 노동절로 불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 염태영 수원시장  © 수원시

 

염태영 시장은 1일 개인 SNS에 글을 게시하고, “‘근로자의 날명칭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1963노동절근로자의 날로 바꿀 때, 일제의 근로정신대에서 어원을 따 왔다분명한 일제의 잔재이자, 비주체적인 노동자를 의미하는 전근대적인 용어라고 지적했다. 이어 “21대 국회에서는 진일보한 논의를 거쳐 명칭을 노동절로 정식 개명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수원시는 201912, 수원시 조례에 표기된 모든 근로라는 용어를 노동으로 바꾸는 수원시 근로 관련 조례 용어 일괄개정조례수원시 노동인권 보호 및 증진을 위한 기본 조례를 동시에 제정하는 등 노동자 권익 증진을 위해 노력해왔다.

 

최찬민 수원시의회 의원이 대표 발의한 수원시 근로 관련 조례 용어 일괄개정조례근로자 근로환경 근로소득 근로문화 근로형태 공무직근로자 근로자단체 등 수원시 모든 조례에 포함된 근로라는 용어를 노동으로 변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염태영 시장은 우리 지역 박광온 의원님은 2017, 모든 법률에서 사용하는 근로라는 용어를 노동으로 일원화하자는 내용의 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노동이란 용어에 담긴 주체성과 역사성, 언어가 가진 힘을 생각할 때 근로자의 날이 아닌 노동절을 되찾는 일은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염태영 수원시장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