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의회, 독립운동가 오희옥 여사 후손 면담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20:16]

용인시의회, 독립운동가 오희옥 여사 후손 면담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05/28 [20:16]

 

용인시의회(의장 이건한)이건한 의장과 의원연구단체 용인독립운동 탐험대2’ 소속 유진선, 명지선 의원28일 의장실에서 독립운동가 오희옥 지사의 장남 등을만나 3대 독립운동기념비 이전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고 밝혔다.

 

▲ 용인시의회, 독립운동가 오희옥 여사 후손 면담  © 용인시의회

 

이날 면담에서는 원삼면에 SK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에 따라 산단 사업부지 내조성된 3대 독립운동 기념비 및 삼악학교 표지석의 이전 문제와용인 독립운동 역사를 기릴 역사공원조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앞으로도 시 관련 부서 등과 함께 지속적으로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