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제65회 현충일 자율분향소’ 운영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6/04 [15:49]

오산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제65회 현충일 자율분향소’ 운영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6/04 [15:49]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6일 예정되어 있던 65회 현충일 추념식을 취소하고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참배할 수 있는 자율분향소를 운영한다.

 

▲ 오산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제65회 현충일 자율분향소’ 운영   © 오산시


자율분향소는 코로나19가 수도권 지역으로 재확산됨에 따라 방역강화 조치에 따른 것으로 현충일 당일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현충탑(수청동 소재)에서 운영된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방문자 전원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현충탑 입구에서 발열체크, 손소독, 2m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한 채 헌화와 분향할 수 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부득이 제65회 현충일 추념 행사를 취소했지만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은 영원히 가슴에 새기고 기리겠다면서, “추모 분위기가 유지될 수 있도록 코로나19 방역과 자율분향소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