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장군수協(회장 안병용 의정부시장), 대북전단 살포에 관한 입장문 발표

그 어떤 편익도 우리 국민의 안전보다 우선할 수 없어, 평화와 번영을 위한 기초지방정부의 노력을 계속할 것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6/20 [14:38]

경기도시장군수協(회장 안병용 의정부시장), 대북전단 살포에 관한 입장문 발표

그 어떤 편익도 우리 국민의 안전보다 우선할 수 없어, 평화와 번영을 위한 기초지방정부의 노력을 계속할 것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6/20 [14:38]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회장 안병용, 의정부시장)는 지난 17도민 안전을 위협하는 대북전단 살포에 관한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입장문을 발표하고,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 안병용(의정부 시장)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안병용 협의회장은 그 어떤 편익도 도민들의 안전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면서, “평화와 번영을 위해 더 이상 상호 신뢰를 깨뜨리는 행위는 지양해야 한다는 뜻을 모아 협의회 차원의 입장문을 발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입장문에는 대북전단 살포가 남북 정상이 이루어놓은 합의를 무시한 행위이며, 실익도 없이 도민 안전만 위협하게 되고,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의 정신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을 들었다.

실제 지난 201410, 대북전단 풍선을 향해 북이 포탄을 발포했었던 일을 상기시키면서, 당시 포탄이 떨어진 경기도 연천 지역의 주민들이 불안과 공포에 시달려야 했던 점을 이유로 들었다.

또한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전쟁 위험의 실질적 해소를 위해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약속한 판문점 선언의 가치를 재확인하고, 상호 신뢰가 바탕이 된 교류를 통해 통일을 향한 발걸음을 옮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최근 불거진 대북전단 살포 문제에 관해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접경지역 일부를 위험구역으로 지정 대북전단 살포자 출입 자체를 금지해 불법행위를 원천 봉쇄 현장에 특사경을 투입하고 살포자 적발시 현행범으로 체포해 입건 등을 언급하면서 가능한 모든 행정력과 공권력을 동원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회장 안병용 의정부시장)는 앞으로도 도민 행복을 위협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히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기초지방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