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지방분권, 성평등은 민주주의의 핵심가치”

‘2020년 경기도의회 여성의원 워크숍’에서 ‘지방자치분권시대와 여성’ 주제로 특강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6/23 [22:10]

염태영 수원시장 “지방분권, 성평등은 민주주의의 핵심가치”

‘2020년 경기도의회 여성의원 워크숍’에서 ‘지방자치분권시대와 여성’ 주제로 특강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6/23 [22:10]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방분권, 성평등은 기존의 불평등한 권력 관계를 재구성한다는 점에서 민주주의의 핵심 가치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염태영 수원시장이 23일 오후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0년 경기도의회 여성의원 워크숍’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 수원시

 

23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0년 경기도의회 여성의원 워크숍에서 특강을 한 염태영 시장은 지방분권을 성평등과 연결해 생각해보면, 민주주의라는 같은 미래를 지향하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지방자치분권시대와 여성을 주제로 강의한 염태영 시장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는 서로 다른 정부의 단위일 뿐인데 중앙을 정부의 중심·상위·표준으로, 지방은 주변·하위·비표준으로 생각하는 고정관념이 있다이러한 사고방식의 구조를 살펴보면 중앙집권주의와 남성과 여성의 위계를 만들어낸 가부장제는 권력의 작동 방식이 동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인지적(性認知) 지방분권 정부는 여성의 대표성이 실현되는 성평등 정부라며 성인지적 지방분권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뉴 노멀의 혁신성은 후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뉴 노멀’(New Normal)은 시대변화에 따라 새롭게 떠오르는 표준을 뜻한다.

 

염태영 시장은 또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을 보면 체계적이고 시민들이 안전을 체감할 수 있는, 각종 혁신적 정책을 수행해 낸 주체는 지방정부라며 마찬가지로 성별 권력관계도 뉴 노멀을 구성해나가는 여성들의 도전이 기존의 권력관계를 바꾸는 미래 사회의 동력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제가 생각하는 지방분권은 이러한 중앙정부의 비효율적·간섭적 행정을 평등한 방식으로 재조정하는 것이라며 성평등 관점 또한 기존 남성 중심 제도와 고정관념을 혁신해 성별 권력관계를 더 평등한 방식으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도의회 여성의원 워크숍에는 여성의원 27명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과 백혜련 의원(수원시을)이 특강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