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희망동(動)행정복지센터 및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통합운영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7/06 [15:37]

오산시 ‘희망동(動)행정복지센터 및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통합운영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7/06 [15:37]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주민 복지수요 충족과 맞춤형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 5월부터 주 1회 희망동(행정복지센터 및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을 통합·운영했다.

▲ 오산시 ‘희망동(動)행정복지센터 및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통합운영  © 오산시

 

 

시는 지난 5월부터 관내 아파트 단지, 복지관, 오산역환승센터, 오색시장 등을 순회하며 복지상담, 법률상담, 건강상담, 노인상담 등 총 563건의 상담을 진행하고 홍보활동을 펼쳤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여기관 및 서비스 수혜자를 대상으로 손소독과 열체크를 실시하고 마스크 착용 홍보 등을 병행하면서 희망동을 운영했다.

 

전문 상담가들의 친절한 안내와 코로나19로 침체된 시민들의 심리를 알아주듯 현장에 직접 찾아가 각종 복지서비스 제공하고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손길을 내밀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해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시 관계자는 제한된 비대면방식으로 해소되지 않는 저소득층 복지 수요를 위해 계속해서 아파트 단지와 복지관을 대상으로 사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다면서, “·관 협력을 통해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제공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산시 희망동() 행정복지센터는 ‘2018년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기반마련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해 포상금 4천만원과 시예산 2천만원으로 차량을 구입, 내부를 상담실로 개조해 매주 1회 이상 시 전역을 돌며 복지사각지대 발굴 등 스마트 행정복지센터로써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