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양산도서관이 “확 바꿨어요”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7/07 [12:49]

오산시 양산도서관이 “확 바꿨어요”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7/07 [12:49]

오산시(시장 곽상욱) 양산도서관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휴관기간을 이용해 환경개선사업을 진행했다.

 

▲ 오산시 양산도서관이 “확 바꿨어요”  © 오산시


2010년에 준공된 양산도서관은 매월 첫번째 월요일만 휴관일인 관계로 그동안 내·외부 환경정비를 실시하지 못해 리모델링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번 환경개선사업으로 유아·어린이자료실은 물론 종합자료실과 열람실 외 사무실, 휴게실 등 건물 전체를 보강하고 페인트칠 작업 등을 통해 쾌적한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특히,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이 편안하게 웃고 뒹굴며 책과 놀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독립된 독서나눔 공간인 원형쿠션 &을 마련하고, 각종 집기류 및 사인몰을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리폼했다. 이밖에 노후 된 블라인드와 벽지, 방충망을 교체해 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했다.

 

이와 더불어, 종합자료실과 열람실 두 곳, 강의실, 회의실, 휴게실 등도 이용자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리모델링했다.

 

리모델링은 여름철 냉방과 겨울철 난방 시 온도유지와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쾌적한 환경과 예산절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또 그간 민원 제기된 도서관 인접 공영주차장의 라인도색 및 높이제한 바, 스토퍼 정비하고 도서관 이용시민들과의 간담회를 상·하반기에 개최해 민원사항을 사전에 해결했다.

 

한 현 중앙도서관장은 이번 환경개선공사를 통해 새롭게 변신한 양산도서관이 지역 내 문화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