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 나선 경기도, 레저보트 등 불법낚시행위 특별단속

레저보트 3,807척 및 낚시어선 94척 대상 “불법낚시행위 특별단속” 추진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7/15 [17:12]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 나선 경기도, 레저보트 등 불법낚시행위 특별단속

레저보트 3,807척 및 낚시어선 94척 대상 “불법낚시행위 특별단속” 추진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7/15 [17:12]

 

경기도가 청정계곡에 이어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를 추진 중인 가운데 낚시레저보트와 낚시어선 3,901척을 대상으로 불법낚시행위 특별단속을 추진한다.

 

▲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 나선 경기도, 레저보트 등 불법낚시행위 특별단속  © 경기도

 

 

경기도는 평택시 권관항 등 주요 8개 어항의 낚시레저보트 3,807척 및 낚시어선 94척에 대해 오는 18일부터 8월 30일까지 7주간 불법낚시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8개 어항은 화성 궁평항·전곡항·제부항, 안산 탄도항·방아머리항, 시흥 오이도항, 김포 대명항, 평택 권관항이다.

 

단속의 주요내용은 ▲낚시어종 체포 금지기간 및 금지체장 준수여부 ▲낚시 어획물 판매금지 준수여부 ▲오물 및 쓰레기 해상투기금지 준수여부 ▲구명조끼 착용 등이다.

 

특별단속은 해양경찰과 합동으로 진행될 예정으로 도와 시ㆍ군은 ‘낚시 관리 및 육성법’에 근거해 불법낚시행위를 단속하고, 해양경찰은 ‘수상레저안전법’에 근거해 안전한 수상레저 활동을 저해하는 행위를 단속할 예정이다.

 

이상우 경기도 해양수산과장은 “최근 낚시인구가 증가한 데 비해 제대로 된 낚시문화 정착은 다소 더딘 상황으로 수산자원남획, 해양환경오염 등 여러 사회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깨끗한 경기바다에서 낚시를 즐길 수 있도록 올바르고 건전한 낚시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 나선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