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오명근 의원, 스타필드 안성 인근 육교 설치 관련 제2차 현장 정담회 개최

오 도의원 “교통체증 및 주민안전을 위해 관계 공무원 및 스타필드 측에 육교 건립 검토 요청”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8/11 [16:15]

경기도의회 오명근 의원, 스타필드 안성 인근 육교 설치 관련 제2차 현장 정담회 개최

오 도의원 “교통체증 및 주민안전을 위해 관계 공무원 및 스타필드 측에 육교 건립 검토 요청”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08/11 [16:15]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오명근 의원(더불어민주당, 평택4)10() 경기도 교통국·건설국·건설교통위원회, 평택시 관계 공무원, 스타필드 관계자 및 주민들과 스타필드 안성 인근 육교 설치와 관련하여 직접 현장을 방문하고, 해결책을 마련하고자 제2차 정담회를 개최하였다.

▲ 경기도의회 오명근 의원, 스타필드 안성 인근 육교 설치 관련 제2차 현장 정담회 개최  © 경기도의회

 

이날 제2차 정담회는 직접 현장실사 확인을 통해 오는 9월 스타필드 개장에 따른 교통량 증가와 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보도육교 설치 및 상습정체 유발의 대한 대책을 세우기 위해 오 의원 주관으로 마련되었다.

오 의원은 스타필드의 개장 이후 인근 지역의 인구 유동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은 너무도 당연한 사실이고, 늘어난 유동량에 따른 주민들의 보행안전에 대한 위험도 증가 및 교통체증은 주민들의 삶의 질과도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반드시 해결되어야할 사안이다고 말하며 경기도·평택시 관계공무원 및 스타필드 관계자들이 직접 현장을 확인하고, 논의를 위해 한자리에 모인 만큼 구체적인 해결책이 마련되어지기를 바란다며 정담회를 시작했다.

정담회에서 주민들은 개장이 약 1달 정도 밖에 안남은 상황에서 이러한 점을 논의해야한다는 것이 안타깝다며 사전에 교통체증 및 안전점검에 관해 주민들의 의사가 충분히 수렴되지 못한 아쉬움을 스타필드 측에 전달했다.

이어 인근 주민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서라도 관계 공무원 및 스타필드 측에서는 육교 건립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개장 전까지 반영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스타필드 관계자는 앞의 제1차 정담회에 말씀드린 바와 같이 주민들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여러 방안을 모색 중이며, 부족한 부분은 개장이후 지속적으로 보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안전과 교통체증에 대해 금일 나온 주민들의 다양한 요구에 대해서는 신세계측에 적극 전달하여 적절한 대안마련을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이에 오 의원은 스타필드가 경계지역에 위치해 있는 만큼 경기도·안성시·평택시가 이에 대해 적극적인 행정을 해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하며, “스타필드 측에서는 육교설치 및 대안 마련 관련하여 8월말까지 검토하여 자료를 제출해주기를 바란다며 정담회를 마무리 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