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다산 정약용은 「코로나19」를 어떻게 극복했을까?

이필근 경기도의원 좌장 「코로나19 이후, 다산에게 길을 묻다」 정책토론회 운영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10/10 [17:18]

경기도의회 다산 정약용은 「코로나19」를 어떻게 극복했을까?

이필근 경기도의원 좌장 「코로나19 이후, 다산에게 길을 묻다」 정책토론회 운영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10/10 [17:18]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공동주최한‘2020 경기도 하반기 정책토론 대축제8() 화성행궁 한옥기술전시관 2층 교육실에서 개최됐다.

▲ 경기도의회 다산 정약용은 「코로나19」를 어떻게 극복했을까?  © 경기도의회


 

이날 토론회는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이필근 부위원장(더민주, 수원3)이 좌장을 맡았으며, 기조발제는 다산연구소 박석무 이사장이, 주제발표는 전 실학박물관장이자 성균관대 명예교수인 김시업 교수가 맡아 진행했다.

 

또한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박근철 대표의원(더민주, 의왕1)과 경기도의회 심규순 기획재정위원장(더민주, 안양4), 기획재정위원회 김강식 의원(더민주, 수원10),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임성환 의원(더민주, 부천4)이 참석하여 토론회를 축하헸다.

 

본격적인 토론회에서 박석무 이사장은유행병이 번질 때 관()이 할 일이라는 주제로 현재 세계가 마주한 신종 유행병코로나19’ 대재앙을 ‘200여 년 전 다산 정약용은 어떻게 대처했을까?’라는 질문으로 이야기를 풀어갔다.

박 이사장은 목민심서의 애민(愛民) 6, 애상(哀喪)관질(寬疾), 진황편의 설시(設施)조항을 중심으로 유행병을 대처하기 위한 노력은 예나 지금이나 대동소이함에 공심과 정성으로 대처하면 전염병은 반드시 잡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음 주제발표자인 김시업 교수는 조선 근본의 땅이며 실학의 고장인 경기도가 오늘에 처한 현실 속 다산의 정신을 되새기며 앞서 나아가야 할 일은 정책의 운동성’, ‘자아(自我)의 시대’, ‘경제민주화의 속을 채우는 정책, 타협과 화합의 토의문화 교육 등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했다.

 

첫 번째 토론자로 나선 경기연구원 김성하 연구위원은 다산이 전하는 21세기 대전환이란 주제로 크게 5가지 의견을 제시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철학과 사상은 중심에서 우리중심으로, 과학과 기술은 언택트에서 온택트, 정치는 민주주의의 성숙으로, 경제는 신자유주의에서 공정한 시장경제 기반 복지국가로, 지속성은 용의 실천과 노력이 수리로 전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 토론자로 나선 전)국방대학교 김종두 교수는 다산의 목민리더십과 연계한 코로나19 극복방안이란 주제로, 다산의 목민리더십과 현대리더십 연계의 필요성 및 리더십의 3대 구성요소인 리더(지도층) 팔로어(경기도민) 상황요인(환경)의 입장을코로나19 극복과 목민리더십에 대입하여 제시했다.

 

호서대학교 박종권 교수는 공포로부터 자유자신감 리더십이란 주제로 미국의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이 1941년 연두 교서에서 안전한 미래를 위한 네 가지 자유(언론과 의사표현의 자유, 신앙의 자유, 결핍으로부터의 자유, 공포로부터 자유)를 역설한 내용을 바탕으로 의견 제시했다.

 

문화체육관광국 문화유산과 이정식 과장은 경기도가 창의적이고 시대를 앞서가는 실학연구를 위해 2020113경기도 실학연구 및 진흥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으며, 조례 바탕으로 실학에 대한 종합 연구 및 개별인물과 문화유산의 관계를 조사하여 진취적, 도전적, 실용적인 컨텐츠 계발로 실학 정신을 경기도의 정체성으로 확립시킬 예정이라고 관의 입장을 전달했다.

 

끝으로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이필근 부위원장은 오늘 나온 소중한 의견들을 정책으로 실현해 나가는데 적극 앞장서겠다.’고 전하며 토론회를 마무리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코로나19 생활수칙에 따라 무관중,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경기도의회 유튜브 이끌림을 통해 도민들과의 소통을 이어나갔다. .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