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19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정보공개 범위·방식 변경

확진자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공개하지 않아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10/20 [22:03]

수원시, 19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정보공개 범위·방식 변경

확진자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공개하지 않아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10/20 [22:03]

 

수원시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지침이 의무화됨에 따라 19일부터 확진자의 정보공개 범위와 방식을 변경한다.

 

▲ 확진자 정보공개 변경 안내  © 수원시

 

확진환자의 이동 경로 등 정보공개지침에 따르면 감염병 환자의 이동 경로·접촉자 현황 등 정보는 역학적 이유 법령상의 제한 확진자의 사생활 보호 등 여러 측면을 고려해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부분을 공개한다.

 

성별·연령·국적·거주지 상세정보·직장명 등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공개하지 않는다. 단 직장명은 직장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전파했을 우려가 있을 때 공개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증상 발생 2일 전부터 격리일까지 정보를 공개한다.

 

확진자의 방문 장소는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에는 공개하지 않는다. 단 역학조사로 파악된 접촉자 중 신원이 특정되지 않은 접촉자가 있어 대중에 공개할 필요가 있을 때는 공개할 수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금까지 그래왔듯 확진자가 발생하면 심층역학 조사를 바탕으로 동선과 접촉자를 철저하게 파악하고,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한 모든 조치를 할 것이라며 확진자는 감염병의 피해자이자 우리의 이웃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주시고, 정보공개 범위·방식 변경을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널리 이해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 19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정보공개 범위·방식 변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