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박재만 의원, 2020년 복지국 행감에서 요구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11/10 [13:32]

경기도의회 박재만 의원, 2020년 복지국 행감에서 요구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11/10 [13:32]

박재만 경기도의원(보건복지위원회, 더민주, 양주2)92020년 복지국 행정사무감사에서 고령장애인 쉼터 부족과 장애인단체 민원 대응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했다.

  경기도의회박재만 의원, 2020년 복지국 행감에서 요구  © 경기도의회

 

 

박재만 의원은얼마 전 고령 장애인들이 쉼터가 없어 갈데가 없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 경기도 장애인 56만명 중 24만명 정도가 고령이다. 2017년 고령장애인 토론회에서 쉼터 관련 내용이 많이 나왔으나 오산시에 추진하려던 사업은 코로나로 인해 연기되어 아직 시행되고 있지 않다고령장애인들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한데 전혀 없다. 부족한 기관에 대해 도에서 대안을 제시해야한다. 비장애인이나 장애인이나 같이 복지를 신경써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의원은 장애인단체 육성 현황, 장애인 단체 민원과 관련한 공직의 허술한 대응에 대해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