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기흥구, 관내 교회 2곳서 어려운 이웃 위해 성품 기탁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12/01 [12:28]

용인시 기흥구, 관내 교회 2곳서 어려운 이웃 위해 성품 기탁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12/01 [12:28]

용인시 기흥구는 30일 관내 교회 2곳서 어려운 이웃을 위해 전해달라며 김치와 백미 등 성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 용인시 기흥구, 관내 교회 2곳서 어려운 이웃 위해 성품 기탁  © 용인시 기흥구

 

 

이날 구갈동 신세계교회가 교인들이 가정에서 직접 담근 김장김치를 모아 구갈동과 신갈동에 150통씩 전달했다.

 

신세계교회는 이번 기탁 뿐 아니라 명절이나 연말연시 등 어려운 이웃을 위해 다양한 생필품과 성금을 꾸준히 기탁해왔다.

 

구갈동과 신갈동은 기탁받은 김장김치를 찾아오는 이 없이 외롭게 지내는 홀로 어르신과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등 취약계층 150가구에 나눠줄 계획이다.

 

이와 별개로 전날 영덕1동에선 영덕동 함께하는 교회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백미 10kg 5포와 과일 5박스를 기탁했다.

 

정운철 함께하는 교회 목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더 어려워진 이웃에 마음을 나누고 싶어 성품을 기탁한 것이라고 말했다.

 

동은 이날 기탁받은 백미와 과일을 관내 저소득 한부모가정 5가구에 전달할 방침이다.

 

동 관계자는 두곳 교회서 어려운 이웃을 위해 따뜻한 나눔을 실천해줘 고맙다추운 겨울을 버티는 희망의 불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기흥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