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내 유통단지 조성사업 정담회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5:28]

경기도의회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내 유통단지 조성사업 정담회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1/19 [15:28]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에서는 지난 18일 정대운 도의원(광명2, 도시환경위원회), 오광덕 도의원(광명3, 안전행정위원회), 이일규 시의원이 경기도 택지개발과, 광명시 도시개발과 담당자들과 함께 광명생활용품협동조합(이사장 이진발)의 요구사항을 청취하고 진행상황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 경기도의회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내 유통단지 조성사업 정담회  © 경기도의회



 

광명생활용품협동조합’(이하 협동조합)1990년대 광명IC근처에 약100여개 유통업체가 자발적으로 형성되어 2005년 협동조합 법인으로 설립된 단체이다. 현재 유통단지는 교통 및 물류운송 여건이 뛰어나 전국 최대 규모의 생활용품 도매업체가 밀집된 지역으로 광명 유통단지 조성사업은 명품 유통단지로 활성화시켜 지역경제발전과 고용창출을 도모할 수 있는 기회이다.

 

협동조합 관계자들은 특별관리 지구 내 입주하지 못한 유통업체가 타 지역으로 이전 할 경우 유통단지 규모 축소 예상 유통단지 조성 및 입주가 지연될 경우 업체에서 감수해야 하는 영업손실의 보상 (당초 2022년 입주 예정) 유통단지 입주 시 조합원 우선순위 입주 대책으로 분양 가점제 관철이 가능한지 질의하며 분양가가 높아서는 안된다고 강조하였다.

 

9대 경기도의회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정대운 도의원은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초기부터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 왔다. 유통단지 업체의 원만한 이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하고, 지역구인 오광덕 도의원은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광명 유통단지 조성사업은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내 영세한 유통업체들의 안정적인 영업여건을 제공하고 이전 단지 조성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광명시 가학동 일원에 297,737부지에 사업비 2,567억원으로 진행되는 사업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