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안광률 의원, 학교 성교육 내실화를 위한 정담회 개최

‘학교 성교육 내실화를 위한 TF’ 1차 회의 개최 - 학생, 학부모, 보건교사, 공무원 등 성교육 주체 모두 아우른 위원 구성돼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4:34]

경기도의회 안광률 의원, 학교 성교육 내실화를 위한 정담회 개최

‘학교 성교육 내실화를 위한 TF’ 1차 회의 개최 - 학생, 학부모, 보건교사, 공무원 등 성교육 주체 모두 아우른 위원 구성돼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2/26 [14:34]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안광률 의원(더불어민주당, 시흥1)25경기도 학교 성교육 내실화를 위한 TF’ 정담회를 통해 도내 청소년을 위한 효과적인 성교육 개선 방안 모색의 자리를 가졌다.

▲ 경기도의회 안광률 의원, 학교 성교육 내실화를 위한 정담회 개최  © 경기도의회



 

이날 정담회는 안광률 의원이 주축이 되어 도내 학생, 학부모 및 현직 보건교사와 경기도교육청 학생건강과, 시흥교육지원청 학생보건팀 등 학교 성교육 운영과 관련된 주체들을 모두 아우르는 인사들로 구성된 경기도 학교 성교육 내실화를 위한 TF’1차 회의로, 이 자리에 참석한 위원들은 2시간가량에 걸쳐 실효성 있는 성교육 운영방안에 대한 열띤 논의를 펼쳤다.

 

이 자리에서 학생 위원들은 시흥청소년교육의회 활동을 통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도내 학생의 44% 이상이 초등학교 이후 제대로 된 성교육을 받지 못했다고 답변했다고 지적하며, “··고 학습 단계별로 신체 구조 등 해부학적 이론부터 사회적 성 인식 및 윤리 등 다양한 범주에서 교육내용의 깊이를 달리한 체계적인 교육이 학령기 내내 이어져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학부모 위원들은 현재 사회적으로 성 인지 감수성 등을 키워드로 올바른 성 인식을 확립하는 교육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지만, 부모 세대들 또한 학창시절 체계적인 성교육을 받지 못해 가정에서 자녀들을 어떻게 교육해야 하는지에 대해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학교에서 용어 정리, 단순 이해 위주의 1차원적인 교육이 아닌 질적으로 수준 높은 성교육을 운영하고, 더불어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한 성교육도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직 보건교사들은 초등학교의 경우 보건수업 시간을 활용한 성교육이 가능하지만, 중학교 이후로는 성교육 시수를 확보하기 위해 다른 교과 시간을 할애해야 하기 때문에 실질적인 수업 운영에 어려운 부분 있다고 말하고, “일부 학부모 중 성행위, 피임법 등을 자세하게 교육하길 바라는 분들이 있어 실제 콘돔을 가지고 피임법을 수업하면 다른 학부모들로부터 수업이 너무 과하다는 민원이 오기도 한다며 성교육을 운영하면서 겪는 고충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성이라는 이미지 때문에 성교육은 보건교사가 당연히 해야 하는 것처럼 여기고 있지만, 담임교사가 담당 학생들을 대상으로 조례 시간 등을 활용한 성교육을 실시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며, “보건교사 혼자 수업을 준비하기도 상당한 어려움이 있으므로 성교육지원센터 설립 등을 통한 운영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날 논의 사항들에 대해 학생건강과 민혜영 장학관은 “TF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토대로 학생과 학부모가 원하는 성교육 내용과 수업 시수에 대한 수요조사와 학교 성교육 표준안 마련, 교원 연수 강화 등 다양한 대안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향후 TF를 지속적으로 개최하여 학교 내 올바른 성교육 확립을 위한 방안을 함께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안광률 의원은 최근 경기도혁신교육연수원에서 신규교원 연수 중 성희롱 논란이 발생해 성교육을 실시해야 할 교육청과 학교에서조차도 성 인식 수준이 낮다는 부끄러운 민낯이 드러나기도 했다, “어릴 때부터 올바른 성 인식을 확립할 수 있는 실효성 있고 체계적인 성교육이 중요하며, 도의회에서도 경기도교육청 성교육 진흥 조례의 개정 추진과 더불어 5분자유발언, 토론회 개최 등을 통한 인식 개선에 적극 나서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