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정희시 의원, 재외한인사회 교류 활성화 방안 연구 최종보고회 개최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20:46]

경기도의회 정희시 의원, 재외한인사회 교류 활성화 방안 연구 최종보고회 개최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2/26 [20:46]

 

경기도의회 경기외교연구포럼 정희시 회장(더불어민주당, 군포2)25도의회 제1정담회실에서 재외한인사회 및 지역지방정부와 경기도의류 활성화 방안 연구최종보고회를 가졌다.

▲ 경기도의회 정희시 의원, 재외한인사회 교류 활성화 방안 연구 최종보고회 개최  © 경기도의회



 

이날 최종보고회에서는 지차체의 국제교류 협력 방안과 경기도 재외동포의 현황과 향후 정책 개선방안과 관련해 논의하였.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이창언 책임연구원은 연구를 진행하며 여러 외동포를 만나 조사한 바에 의하면 재외동포들이 국내에 적응 할 수 있도록 서비스가 제공되야 하나 서비스 제공이 충분치 못하고 정보를얻는데도 어려움이 많다. 재외동포들의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와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포럼의 회원인 송치용 의원(정의당, 비례)재외동포들에 대한 부정적 인식 등은 후 우리나라의성장에 있어 걸림돌이 될 것이다라고 지적하며 외동포사회 네트워크를 통해 애국심 있는 리더들이 향후 우리라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이 필요하며 경기도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장일 의원(더민주, 비례)이 연구를 계기로 더욱 깊이 있는 연구와정책이 활발하게 추진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정희시 의원은 경기도가 진행하는 재외동포 관련 지원 사업과 교류사업이 잘 이뤄지려면 재외동포에 대한 그릇된 평가와 편견을 갖지 않아야 한다라고 말하며 경기도가 재외동포에 대한 인식개선과 지속적인 연구와 모니터링을 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의원은 재외동포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과 활성화 등을 위해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며 의회차원에서 노력을 하겠다라고 말하며 현재 경기도는 외국인주민 조례, 다문화가족 지원조례 등은 있지만 재외동포지원 조례가 없어 이들의 권인 보호나 생활안정 지원 등의 내용을 담고 있는 조례제정을 추진 하겠다 고 밝혔다.

 

한편 이날 최종보고회에는 정희시 의원을 비롯해 송치용 의원, 김장일 의원,이창언 경기시민연구 책임연구원, 유명화 공동연구원, 박완기 경기시민연구소 공동소장 및 관계부서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