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훈 4.27시대연구원 연구위원 옥중서신1] "통일운동가를 간첩으로 둔갑시켜선 안돼"

5월 14일 긴급체포된 이정훈 4.27시대연구원 연구위원의 옥중 근황1

김삼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6/28 [13:43]

[이정훈 4.27시대연구원 연구위원 옥중서신1] "통일운동가를 간첩으로 둔갑시켜선 안돼"

5월 14일 긴급체포된 이정훈 4.27시대연구원 연구위원의 옥중 근황1

김삼석 기자 | 입력 : 2021/06/28 [13:43]

 [이정훈 연구위원 옥중서신1] 창밖의 벗들 동지들께

지난 5월 14일 긴급체포된 이정훈 4.27시대연구원 연구위원이 사흘이 지난 5월 17일 창밖으로 옥중서신을 보내왔습니다.

서신에는 통일운동 과정에서 '우연히 또는 필연적으로 만났던 사람들'을 '공작원, 간첩'으로 둔갑시키고, 이를 통해 간첩사건을 조작하려는 국정원의 모략이 판치는 21세기 대한민국의 일그러진 자화상이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습니다.

이정훈 연구위원의 옥중서신을 가감없이 무수정 게재합니다. 이 서신을 통해 독자 여러분들이 국가보안법 체제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이정훈 연구위원의 옥중서신 일부 © 수원시민신문

 

 

지난 5월 14일 금요일 오전에 갑자기 국정원과 검찰에 긴급체포되어 3일이 지났습니다. 아침부터 저녁 전까지 조사를 받고, 저녁에 이 종로 경찰서 유치장으로 돌아옵니다. 지금은 월요일 저녁입니다.

이 유치장도 오랜만입니다. 1984년 2.12 총선 때 제가 ‘전두환 독재 타도, 민정당 반대’ 시위를 하다 29일간 구류를 살던 곳이 여기입니다. 1985년 미 문화원 점거 농성 후 체포되어 잠시 조사차 머물던 곳도 여기 종로서입니다. 별로 추억하고 싶지 않은 기억의 장소로 다시 왔습니다.

바쁘신 와중에 면회 와주신 벗들, 동지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국가보안법폐지를 위해 힘쓰고 계신 모든 분들께도 연대와 건투의 인사를 드립니다.

제 사건을 간단히 요약하면, 저와 동료들을 다시 간첩으로 만들려는 사건으로 봅니다. 저를 간첩으로 만들기가 여의치 않자, 국가보안법 상 ‘통신회합죄’로 시작한 사건이라고 봅니다.

차후라도 언제든지 간첩사건으로 몰고 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봅니다.

이 사건은 통일운동, 평등세상, 사상의 자유를 찾는 길에서 우연히 또는 필연적으로 만났던 사람들이, 어느 날 갑자기 공작원, 간첩으로 다가오는 그런 사건입니다. 아마도 국가보안법이 있는 한, 이러한 악순환은 저뿐만 아니라 국가보안법 체제에서 자주와 평등을 지향하는 모든 분들께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그러나 저는 두렵기보다 다시 단련될 뿐이다는 생각입니다.

사람이 정보기관의 일상적 생활감시에 익숙해질 수 있을까요?

사람이 언제든지 진정한 자유를 위해, 역설적으로 사랑하는 벗들, 가족과 떨어져 감옥을 감수할 생각에 익숙해질 수 있을까요? 사람이 자신의 생각과 사상을 한뼘 국가보안법 상자에 가둘 수 있을까요? 이것에 익숙해지는 것은 슬픈 일입니다.

저는 늘 제가 ‘선’ 위에 서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분단체제, 국가보안법 체제가 만들어 놓은 경계선 위에서 늘 고민합니다.

허나 외세와 분단 기득권 세력이 그어놓은 반쪽의 자유, 반쪽의 조국, 반쪽의 사상 안에서 결코 살 수 없기에, 매일 선을 넘어 새 세상을 향해 나아갑니다.

이 선을 한사람, 열사람이 넘으려면 수 십 미터 철옹성처럼 높고 강합니다. 하지만 천사람, 만사람이 넘어서는 순간 거짓말처럼 눈벽처럼 허물어지는 벽이자 선입니다. 결국 이 선은 사람들의 공포로 유지되는 선이라고 생각합니다.

공포를 넘는 길, 선을 넘는 길이 고난의 길임을 알기에 슬프기도 하지만, 후대들이 살아갈 ‘행복한 평화와 통일, 평등의 새 세상’을 만드는 길이기에 설레고 기쁘기도 합니다.

다함께 감히 ‘선을 넘는 사람들’이 되어 시대의 고난을 함께 넘기자고 말씀드립니다.

진정한 자유를 위하여 싸우는 모든 벗들, 사람들, 동지들을 위하여!

감사합니다.

2021. 5. 17. 저녁

서울종로경찰서 유치장 이정훈


이정훈 연구위원은 1985년 고려대 광주학살원흉 처단투쟁위원회 위원장, 삼민투 위원장을 지냈다. 서울 미문화원 점거농성으로 3년 옥고를 치른 뒤 오산과 수원에서 노동자회관을 운영하기도 했다. 런던대 아시아태평양 지역학 석사과정, 민주노동당 중앙위원, 통합진보당 교육위원, 경실련 하이텔정보교육원 이사, 사람과 사상 소리클럽 출판사 대표를 역임했으며 4.27시대연구원 부원장으로 근무하다 현재 연구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