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여 년 동안 조성한‘인문도시 수원’, 성과와 과제는?

수원박물관, 13일 오후 2시 ‘인문도시 수원의 성과와 과제’ 주제로 심포지엄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10/15 [17:59]

10여 년 동안 조성한‘인문도시 수원’, 성과와 과제는?

수원박물관, 13일 오후 2시 ‘인문도시 수원의 성과와 과제’ 주제로 심포지엄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10/15 [17:59]

 

민선 5기부터 꾸준히 인문도시를 조성하며 휴먼시티 수원완성해 온 수원시가 인문 도시 조성 성과와 과제를 되짚어보는 학술심포지엄을 열었다.

 

▲ 수원박물관 학술심포지엄 포스터  © 수원박물관

 

수원박물관은 지난 13일 오후 2인문도시 수원의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2021 수원지역 역사문화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날 심포지엄은 수원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했다.

 

심포지엄은 세 가지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1주제 수원의 역사문화적 정체성과 수원 사람들은 한동민 수원화성박물관장이 발표하고, 이달호 수원화성연구소장이 토론했다.

 

2주제 인문도시 수원의 성과와 과제는 강진갑 역사문화콘텐츠연구원장의 발표와 박연규 경기대 교수의 토론으로, 3주제 인문도시에서 문화도시로 수원 문화도시 추진계획은 이선옥 수원문화재단 문화도시센터장의 발표와 최지연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의 토론으로 진행했다.

 

심포지엄에서는 사람 중심 도시 수원의 역사문화적 환경과 수원 사람만의 기질을 살펴본다. 또 인문 도시의 추진 과정을 되새기면서 시민을 위한 수원시의 다양한 인문학적 노력과 한계를 짚어본다. 인문도시를 기반으로 추진하고 있는 수원시의 문화도시 계획의 방향성과 내용도 소개했다.

 

수원시는 백성을 사랑했던 정조대왕의 마음을 이어받아 사람을 기본으로 하는 인문학 정신을 실현하고, 인문도시의 정체성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

 

수원학을 진흥시켜 역사 속에서 수원과 수원사람의 정체성을 찾았고, ‘모든 시민이 걸어서 갈 수 있는 도서관을 목표로 꾸준히 도서관을 늘려 시민들이 쉽게 책을 접하도록 했다. 민선 5~7기를 거치며 12개 도서관을 건립했다.

 

수원시글로벌평생학습관, SK아트리움,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수원학연구센터, 수원생활문화센터, 고색뉴지엄, 수원 구 부국원 등 기반 시설에서 다양한 전시와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사람 향기 나는 도시를 만드는 데 앞장섰다.

 

2013년에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인문학 전담팀을 만들었고, ‘인문학 도시 조성 조례를 제정하며 인문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계속했다.

 

역사문화 전시 독립운동가 발굴 인문교양 아카데미 인문도시 대축제 인문학 글판 수원희망 글판 수원포럼 세계 인문학 포럼 인문기행 특구 지정 도시인문학 콘텐츠 개발 근대 인문기행 스토리텔링 등 인문학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갔다.

 

수원박물관 관계자는 시민이 주인인 사람중심 더 큰 수원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던 인문도시 수원은 이제 문화도시 수원으로 발돋움할 것이라며 이번 심포지엄은 수원시민이 주인이 되는 역사와 문화가 있는 도시로서 나아간다는 수원시의 방향성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시는 지난해 12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하는 3차 예비 문화도시대상지로 선정돼 예비도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서면·현장평가, 성과발표회 등으로 심의를 하고, 올해 12월 말 법정문화도시를 지정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박물관, 13일 오후 2시 ‘인문도시 수원의 성과와 과제’ 주제로 심포지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