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골칫거리 폐현수막, 제설용 모래주머니로 환골탈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11/17 [19:16]

용인시 골칫거리 폐현수막, 제설용 모래주머니로 환골탈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11/17 [19:16]

 

골칫거리 폐현수막이 제설용 모래주머니로 환골탈태했다. 용인시의 제설용 모래주머니 제작 사업을 통해서다.

▲ 용인시 골칫거리 폐현수막, 제설용 모래주머니로 환골탈태  © 용인시



 

용인시는 폐현수막을 활용해 제설용 모래주머니를 제작, 관내 읍··동에 배포한다고 17일 밝혔다.

 

시가 한 해 평균 수거하는 현수막은 38톤에 달한다. 대부분 관내에 불법 설치된 현수막들로 매립 및 소각 처리되고 있다.

 

폐현수막을 매립·소각할 경우 다이옥신과 같은 유해 물질이 배출돼 토양과 대기를 오염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별도의 세척 비용이 들어 재활용도 쉽지 않다.

 

이에 시는 폐현수막의 재활용 방안을 모색하다 지난달부터 용인지역자활센터와 함께 폐현수막을 활용한 제설용 모래주머니 제작 사업을 시작했다.

 

현수막의 특성상 모래와 염화칼슘을 가득 채워도 쉽게 찢어지지 않는 것은 물론 형형색색의 색으로 눈에 띈다는 장점이 있다.

 

시는 제설용 모래주머니 500개를 제작해 처인구 양지면에 배포했으며, 향후 각 읍··동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시는 제설용 모래주머니 제작을 시작으로 바구니, 로프, 그늘막 등 현수막 재활용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제 재활용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면서 친환경 생태도시 용인을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자원을 재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