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수지구 성복동, 오갈 곳 없는 취약계층에 주거지 마련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11/29 [16:30]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 오갈 곳 없는 취약계층에 주거지 마련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11/29 [16:30]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은 살 곳을 찾지 못하고 있던 취약계층에게 거주지를 마련해줬다.

▲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 오갈 곳 없는 취약계층에 주거지 마련  © 용인시 수지구



 

29일 성복동에 따르면, 관내 거주하고 있는 A씨는 1인 가구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경제적 활동이 어려운 기초생활수급자다.

 

지난해 7월부터 월세로 거주하는 지인의 집에서 함께 생활했지만 지인의 월세 계약이 끝나자 오갈 곳이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동은 A씨가 생활할 수 있는 원룸텔을 찾아 연계한 후 임대료 2개월 치를 지원했다. 이 소식을 들은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통장협의회도 힘을 보탰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선 겨울이불과 방한 의류를 지원하고, 통장협의회와 함께 생활용품, 간편식 등을 모아 동에 전달했다.

 

A씨는 의지할 곳이 없었는데 동에서 이렇게 신경을 써주셔서 감사하다건강을 회복해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으로 보답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은 임대주택 등 A씨가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주거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동 관계자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돕기 위해 힘을 보태주신 모든 분들게 감사하다취약계층이 안정을 찾고 자립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수지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