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보정동 고분군 발굴성과’ 학술대회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12/01 [13:36]

용인시, ‘보정동 고분군 발굴성과’ 학술대회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12/01 [13:36]

용인시가 오는 3일 경기도박물관 강당에서 용인 보정동 고분군 발굴성과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 용인시, ‘보정동 고분군 발굴성과’ 학술대회   © 용인시



 

이번 학술대회는 기흥구 보정동 고분군의 연구 및 조사 방향 검토에 필요한 기초 학술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 보정동 고분군 일대에서 진행된 발굴조사 성과를 토대로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을 진행한다.

 

먼저 주제 발표는 김충배 국립고궁박물관 전시홍보과장의 용인 보정동 고분군이 세상에 나오기까지를 시작으로용인 보정동 고분군 발굴성과’(이상국 한국문화유산연구원 조사연구부장), ‘용인 보정동 고분군의 출토유물에 관한 고찰’(강진주 한국교통대학교 강사), ‘용인지역의 고구려 고분에 대한 검토’(김정인 한성문화재연구원 조사팀장),‘신라 한주지방의 토기와 고분의 변천’(김진영 단국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연구원)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 김길식 용인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이정현 고려문화재연구원 연구원, 방유리 한백문화재연구원 실장, 한준영 실학박물관 책임연구원, 홍지윤 중앙문화재연구원 연구위원이 각각의 주제 발표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

 

학술대회는 한국문화유산연구원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되며, 현장 참여를 원하는 경우 한국문화유산연구원(031-265-9144)으로 신청하면 된다.

, 현장 참여는 코로나19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선착순 50명만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보정동 고분군의 축조 주체에 대한 논의와 더불어 삼국의 세력 구도 변화상 연구와 관련해 유의미한 기초 학술자료가 확보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보정동 고분군이 지난 2009년 국가 사적으로 지정된 이후 이 일대에 대한 정밀 지표조사와 5차례에 걸친 학술 발굴조사를 완료했고, 현재 6차 학술 발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밀 지표조사와 5차례의 발굴조사를 통해 6~8세기에 축조된 다수의 신라 고분이 확인됐으며, 보정동 고분군은 신라의 중부지역 최대 규모 고분군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발굴조사에서 확인한 104호분의 경우 무덤의 규모나 호석을 축조하는 방식을 보았을 때 경주지역 일대의 고분 자료와도 비교할 수 있어 보정동 고분군의 학술적 가치를 더해주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