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내년 2월4일까지 10억원 모금 목표로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 추진

용인시민의 따뜻한 마음으로 사랑의 온도를 올려주세요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14:27]

용인시, 내년 2월4일까지 10억원 모금 목표로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 추진

용인시민의 따뜻한 마음으로 사랑의 온도를 올려주세요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12/02 [14:27]

 

용인시가 2사랑의 온도탑제막식을 갖고 연말연시 이웃돕기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의 본격적인 레이스에 돌입했다.

▲ 용인시, 내년 2월4일까지 10억원 모금 목표로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 추진  © 용인시



 

이날 시청 컨벤션홀에서 열린 제막식에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김기준 용인시의회 의장, 이순선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등이 참석해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의 힘찬 출발을 응원했다.

 

시는 내년 24일까지 총 10억원을 목표로 모금 운동을 추진한다. 기탁된 성금품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저소득 가정과 사회복지시설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경기사랑의열매 희망2022 나눔캠페인 용인추진단도 출범했다.

 

추진단은 백군기 시장을 단장으로 용인시의회, 용인 동부·서부 경찰서, 용인소방서, 국민건강보험공단 용인 동부·서부지사, 국민연금공단 용인지사, NH농협은행 용인시지부, 용인도시공사, 용인상공회의소, 용인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용인시기독교총연합회, 용인시불교사암연합회 등 다양한 기관과 단체 인사 30여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나눔에 적극 참여하는 것은 물론 모금 운동이 활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홍보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사랑의 온도탑은 1000만원에 1도씩 수은주가 오르며, 시민들이 모금 현황을 알 수 있도록 제막식 이후 용인시청 로비에 설치할 계획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지난해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는 196000만원이 모금돼 당초 목표액의 196%를 달성했다올해는 우리 이웃들이 경기 불황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더욱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용인시 곳곳에서는 많은 시민과 기업, 단체가 한마음 한뜻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먼저 모나미(대표 송하경)가 지난 6월에 이어 장학금 3000만원과 필기구류 50(7000만원 상당) 1억원의 성금품을, 대흥엠앤티(대표 한재현)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성금 1억원을 시에 기탁했다.

 

지난해에도 나눔에 동참한 조광환경산업개발(대표 조만기)용인상공회의소(회장 서석홍)는 올해 각각 백미 10kg 800포와 성금 500만원을 기부했다. 단국대학교(총장 김수복)도 김장김치 50박스를 보탰다.

 

또 처인구 역북동에는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원유철)가 홀로 어르신을 위해 성금 100만원을 기탁했다.

 

기흥구 영덕1동에는 더라이프 지구촌교회(담임목사 김인환)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500만원 상당의 쌀과 김치를, 구성동에는 새마을 지도자회(회장 조봉행)가 성금 30만원을 기부했다.

 

구갈동에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차상위 가구를 위해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유미경)와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김선희)가 각각 성금 200만원과 50만원을 전달했다.

 

수지구에는 대명ENG(대표이사 이시영)가 사회복지시설을 위한 쌀 1000포를 기탁했다.

 

앞서 지난 1일에도 처인구에는 아이팩피앤디(대표 박성준)가 지난해에 이어 이웃돕기에 써 달라며 성금 800만원을 기부했다.

 

백암면에는 백암민속오일장상인회(회장 박종기)가 저소득 가구에 전해달라며 성금 200만원을, 유림동에는 정동마트 고림점(대표 정동식)250만원 상당의 사과즙 100박스를 전달했다.

 

수지구 죽전1동에는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최재만)가 김장김치 50박스를, 수지목양교회(담임목사 문기식)가 지난해에 이어 성금 100만원을 기탁했다.

 

죽전2동에도 한순교회(담임목사 이웅)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성금 100만원을 기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