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정조대왕능행차 및 융릉제향’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 국민공모 선정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1/02 [01:03]

화성시, ‘정조대왕능행차 및 융릉제향’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 국민공모 선정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2/01/02 [01:03]

화성시(시장 서철모)는 지난 12월 27정조대왕능행차 및 융릉제향이 문화재청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 국민공모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이 주관하는 ‘2022년 미래무형유산 발굴을 위한 국민공모 사업은 국민이 공감·선호하는 무형유산을 발굴하기 위해 올해 8~10월 지원 받은 110건의 무형유산 가운데 15건의 우수 종목을 선정했으며 정조대왕능행차 및 융릉제향은 이 축제에 관심을 갖고 연구해 온 교수진의 공모를 거쳐 선정됐다.

 

국민공모에 선정된 정조대왕능행차 및 융릉제향2023년부터 심화 단계인 미래 무형문화유산 육성사업에 경기도에서 공모지원(광역지자체 공모)을 통해 선정되면 매년 2억원씩, 최대 3년간 지원받게 된다.

 

정조대왕능행차 및 융릉제향은 을묘년(1795)에 행해졌던 정조 능행차를 의궤와 반차도를 참고하여 서울시·경기도·수원시·화성시가 함께 공동으로 개최하고 있는 지역 축제이다.

 

현재 이어오고 있는 정조대왕능행차 및 융릉제향은 전통축제의 원형으로서의 가치,지자체 연합의 표본, 세계기록유산 의궤의 현실화 등 다양한 문화적 가치를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심훈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문화재청 미래 무형문화유산 국민공모에 선정을 통해 정조대왕능행차에 대한 무형유산적 가치를 인정받게 되어 기쁘다정조대왕능행차가 향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도록 화성시에서 앞장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화성시, ‘정조대왕능행차 및 융릉제향’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 국민공모 선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