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자살예방센터, 용인시 약사회와 ‘생명사랑 약국사업’업무협약 체결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5:49]

용인시 자살예방센터, 용인시 약사회와 ‘생명사랑 약국사업’업무협약 체결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2/01/26 [15:49]

 

용인시 관내 약국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는 단 한 사람의 시민이라도 설득하기 위해 자살예방센터와 힘을 모은다.

▲ 용인시 자살예방센터, 용인시 약사회와 ‘생명사랑 약국사업’업무협약 체결  © 용인시



 

용인시는 용인시 자살예방센터와 용인시 약사회가 '생명사랑 약국사업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생명사랑 약국사업은 동네 약국을 활용해 자살 고위험군 주민들을 조기 발견, 이들에게 용인시 자살예방센터를 안내해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구상됐다.

 

각 약사들은 방문자가 구매하려는 약품의 종류나 양을 가늠하고, 고객에게 올바른 복약지도와 함께 자살예방센터 안내문을 전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날 협약식에는 용인시 자살예방센터 김한성 센터장, 용인시 약사회 곽은호 회장 등 8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시민들에게 생명 존중 가치를 알리고, 자살 고위험군 관리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센터는 관내 약사들을 대상으로 '자살예방 생명지킴이 양성 교육'을 실시해 신속한 대응조치 방법 등을 교육한다. 또 해당 약국에는 '생명사랑 약국사업' 현판을 제공한다.

 

시 관계자는 "관내 약국들과 협력해 도움이 필요한 시민들을 찾아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 일에 앞장서겠다""앞으로도 다양한 기관과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