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반도체클러스터 조성 관련 주민 갈등 해소 해법 찾는다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15:38]

용인시 반도체클러스터 조성 관련 주민 갈등 해소 해법 찾는다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2/01/27 [15:38]

용인시가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조성과 관련한 지역주민과의 갈등을 해소하고 상생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 용인시 반도체클러스터 조성 관련 주민 갈등 해소 해법 찾는다  © 용인시



 

시는 27일 시청 비전홀에서 원삼면 지역발전 상생협의회를 발족하고, 1차 본회의를 열었다.

 

본협의회는 시 관계자·주민대표·사업시행자 등 관계자 6명으로 구성됐다.

 

또 원삼면 지역발전협의회가 시에 제출한 21개 건의사항에 대한 해법 마련을 위해 도시계획 지역경제 인재양성 기반시설 상생협력 등 5개 분야의 실무협의회도 갖췄다. 실무협의회에는 시청 내 관련부서와 주민대표가 참여한다.

 

협의회 위원장은 정규수 용인시 제2부시장이, 부위원장은 정동만 원삼면 지역발전협의회장이 맡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5개 분야 주요 안건 등을 상정하고 이를 구체화 시킬 수 있는 단기, ·장기 계획수립과 추진방안 등을 논의했다.

 

세부적인 안건에는 원삼면 반도체클러스터 배후도시 조성 농업진흥지역 해제 원삼면 내 특수학교 유치 상수도 미공급지역 상수도 공급 원삼면 전역 도시가스 공급 반도체클러스터 원산 지역민 채용 인센티브 제공 상생협력기금 조성 주민들을 위한 커뮤니티 시설 조성 등이 있다.

 

각 안건들은 실무협의회의 구체적 논의를 거쳐 실질적인 추진 방안 등을 마련해 최종 안건으로 선정된다.

 

 

최종 결정된 안건은 시와 주민대표, 사업시행자 간 상생 협약 체결 후 실질적으로 이행된다.

 

시 관계자는 상생협의회 구성이 그동안 고조됐던 지역주민들과의 갈등을 해소하고 원삼면 발전을 위한 소통의 창구가 되길 기대한다시의 100년 미래가 달린 용인 반도체클러스터를 성공적으로 조성할 수 있도록 지역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