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어울林(림)파크 내 공유자전거 '타조' 시범운영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5/16 [14:26]

용인시 어울林(림)파크 내 공유자전거 '타조' 시범운영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2/05/16 [14:26]

용인시는 용인 어울()파크 내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 친환경 교통수단인 공유자전거 '타조(TAZO)'를 시범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 용인시 어울林(림)파크 내 공유자전거 '타조' 시범운영  © 용인시



 

지난해 6월 용인 어울()파크 내 공유자전거 서비스를 도입키로 하고 타조 운영사인 주식회사 위지트에너지(구 옴니시스템 주식회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

 

운영사인 주식회사 위지트에너지는 시와 협의해 용인 어울()파크 이동편의 증진을위해 용인 어울()파크는 물론 용인중앙시장, 에버랜드 등 주민들이 자주 찾는 지역의역사 6곳 주변에 100대의 타조 자전거를 531일까지 순차적으로 나눠 배치한다. 김량장역 운동장송담대역 고진역 보평역 둔전역 전대에버랜드역 등이다.

 

김량장역 등 역사 6곳에 주차 지역을 설정 별도의 거치대 없이 자전거를 주차하고 앱을 통한 대여와 반납을 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용인 어울()파크 내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시범운영 구간을 경안천 내 용인 어울()파크로 제한한 것이 특징이다.

 

타조를 이용하려면 애플 앱스토어나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타조'를 검색해 다운로드 하면 된다.

 

특히 이달까지는 지금 이용권을 구매해 용인시 자전거를 선택하면, 횟수 제한 없이 20분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 20분이 초과하면 요금을 부담해야 한다.

 

6월부터 10월까지는 이용요금은 20분당 500원이며 10분당 200원이 추가된다. 1시간 이용 시 기본요금과 추가 요금을 더해 1300원이다.

 

30일간 무제한으로 매일 20분씩 사용할 수 있는 이용권은 1만원이다. 한 사람이 자전거를독점하는 것을 막기 위해 무제한 이용권을 구매한 경우에도 20분이 지나면 추가 요금이부과된다.

운영사인 주식회사 위지트에너지는 매주 두 차례 자전거를 수거해 역사 주변으로 재배치하고, 고장 여부를 파악해 수리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시범 운영 결과를 분석, 문제점과 개선사항을 파악하고 운영사와 협의해 다른 지역 내 추가 도입도 검토할 방침이다.

 

시는 용인 어울()파크 내 경안천 도시숲, 갈담 생태숲, 시민참여 정원 등 녹색 공간을 추가 조성하고 있는 만큼 공유자전거 도입을 통해 시민들이 녹색공간을 쉽고 편리하게 오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시는 시민들이 자전거를 이용하다가 다칠 경우에 대비해 2022년 용인시민 자전거보험을 들어놓았다. 공유자전거를 타다 다친 시민도 부상을 입은 경우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