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처인구 유림동, 주거 취약한 저소득 가정 2곳 환경개선 도와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6/10 [14:00]

용인시 처인구 유림동, 주거 취약한 저소득 가정 2곳 환경개선 도와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2/06/10 [14:00]

용인시 처인구 유림동은 질병과 저장강박증 등으로 열악한 환경에 놓인 저소득 가구 2곳의 주거환경을 개선했다고 10일 밝혔다.

▲ 용인시 처인구 유림동, 주거 취약한 저소득 가정 2곳 환경개선 도와  © 용인시 처인구



 

먼저, A(67)는 원인을 알기 힘든 복통으로 거동이 쉽지 않아 집안에 많은 양의 쓰레기를 방치하고 있었다.

 

B(84)는 부부가 고령인데다, 치매와 함께 저장강박증으로 인해 집안에 잡동사니들이 가득 들어차 있어 일상생활이 힘들 정도였다.

 

이에 동은 청소업체를 통해 쓰레기를 모두 수거하고, 청소와 소독까지 완료했다.

 

이와 함께 청소·정리수납 교육을 통해 스스로 깨끗한 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정기적인 모니터링도 진행키로 했다.

 

동 관계자는 복지대상자들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세심히 살피겠다앞으로도 안정적인 복지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처인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