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처인구 '장마가 코 앞'…처인구, 장마철 대비 대책 점검 회의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6/20 [15:16]

용인시 처인구 '장마가 코 앞'…처인구, 장마철 대비 대책 점검 회의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2/06/20 [15:16]

용인시 처인구는 20일 다음 주부터 시작되는 여름 장마에 대비, 구청장 주재로 대책 점검회의를 열었다.

▲ 용인시 처인구 '장마가 코 앞'…처인구, 장마철 대비 대책 점검 회의   © 용인시 처인구



 

이날 회의에는 구청 과장, 읍면동장 등 26명이 참석해 그간 추진해 온 장마철 대비 대책을 공유하고, 보완이 필요한 부분을 논의했다.

 

구는 이달 여름철 집중호우 시 도로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배수로 등을 정비하고, 경안천과 양지천 등 하천 준설과 함께 쓰레기 등도 집중 수거했다.

 

또한 장마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주요 공사현장에 대해 안전점검을 벌여왔다.

 

김종무 처인구청장은 "지난 2020년에는 원삼면과 백암면에서 큰 수해가 발생해 많은 주민들이 고통을 겪었다""공직자들이 유비무환의 자세로 하천, 도로, 공사현장 등을 꼼꼼하게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0208월 처인구 원삼면과 백암면 일대에 큰 수해가 발생해 주택, 농작물 침수로 약 118억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 정부가 원삼면과 백암면 일대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복구를 지원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처인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