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피해가족의 입장에서 피해시민 지원에 최선을 다해달라”

산악회 버스 전복사고 피해대책반 운영, 피해 시민 지원에 나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16/11/07 [22:11]

염태영 수원시장, “피해가족의 입장에서 피해시민 지원에 최선을 다해달라”

산악회 버스 전복사고 피해대책반 운영, 피해 시민 지원에 나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16/11/07 [22:11]

 

수원시가 6일 오전 대전시 대덕구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회덕 분기점 인근에서 발생한 관광버스 전복사고로 수원의 한 산악회  회원 4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다치는 사고와 관련해 피해시민지원에 나섰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당일 일본 출장 현지에서 관련 사고 소식을 접하고 "가을산행길을 떠났던 수원지역의 산악회원 분들이 말로 형언할 수 없는 안타까운 일이 일어났다""유가족과 피해자분들에게 애도의 마음과 조속한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염시장은 "수원시가 망연자실하고 있을 유족과 피해자가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우선으로 챙기는 것이 중요하다""피해가족의 입장에서 생각해 지원방안을 적극 강구해 유족과 피해자분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관계부서에 지시했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이날 기획조정실장을  본부장으로, 행정지원과, 자치행정과, 시민안전과, 대중교통과, 위생정책과, 장안구보건소 등으로 대책반을 구성해 유가족 및 부상자에 대한 가능한 행정적 지원을 마련, 피해시민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일요일인 6일 오후에 가진 대책회의에서는 유족 및 피해자 생활불편사항 청취 연화장 시설이용 문제 지원 피해자 신원 파악, 사망자 유가족 및 애로사항 접수 해당부서 전파 관내 병원 이송현황 파악 행정적인 지원가능 방법 검토 등을 논의해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염태영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