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군공항이전, 수원·화성 경제자유구역 지정

수원지역 3대 핵심공약, 7대 지역공약과제 제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17/03/31 [15:37]

수원 군공항이전, 수원·화성 경제자유구역 지정

수원지역 3대 핵심공약, 7대 지역공약과제 제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17/03/31 [15:37]

 

수원시는 빨라진 대선 시계에 맞춰 수원지역 대선 공약으로 3대 핵심공약, 7대 지역공약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이를 정당별 대선 공약에 반영시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 수원 군공항이전, 수원·화성 경제자유구역 지정     © 수원시민신문

 

핵심공약에는 수원 군공항이전과 연계한 수원·화성 경제자유구역 지정등 파격적인 안이 포함돼 향후 대선 후보의 공약 채택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3대 핵심공약으로 수원·화성 군공항 이전사업을 비롯해 수원·화성 경제자유구역 지정’, ‘경부선 수도권 구간 지하화등을 제시했다. 수원지역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경기 남부권 중추도시로 도시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정책을 중심으로 공약과제를 선정했다.

 

군공항 이전사업은 관련 특별법에 따라 이루어지는 것으로, 국가적 낭비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대선 공약으로 선정, 추진돼야 한다는 게 수원시 입장이다. 군공항은 하루속히 이전하는 것이 국민의 혈세를 아끼는 길이라는 것이다. 수원 군공항의 경우 지난 2006년부터 소음피해소송만 108건에 이른다. 88105명이 소송에 참여했고, 무려 1470억 원이 보상비로 지출됐다.

 

군공항 이전사업과 연계해 수원·화성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공약과제로 제시했다. 수원과 화성시 등 경기 남부권 전체 경제 파이를 키우는 게 목표다. 군공항 종전부지와 화성시 동부권의 주변 미개발지역, 화성 동탄 테크노밸리 등을 경제자유구역으로 신규 지정, 수원·화성 간 상생협력과 도시경쟁력의 구심점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경부선 철도로 인한 지역 단절과 소음, 도시발전 저해 등 사회·경제적 문제 해결을 위해 경부선 수도권 구간 지하화로 국가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성균관대역~병점역 구간에서 시범사업을 추진해 서울부터 경기 남부까지 이르는 수도권 구간까지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7대 지역공약에는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방안 마련 법제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 복원 및 정비사업, 수원 R&D Science Park(사이언스파크) 조성사업, 미래유망 산업 드론 및 로봇산업 생태계조성, 신분당선 연장(광교~호매실) 복선전철 건설, 신수원선(인덕원~수원) 복선전철 건설, 노면전차(트램) 도입 활성화 등이 선정됐다.

 

수원시는 대선 공약 정책과제를 대선 후보자들이 채택하고 대통령 선거 공약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당별 맞춤형 대응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 향후 새 정부의 국정과제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번 대선이 수원지역뿐 아니라 경기 남부권의 경제 파이를 키우고, 현안 해결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대선 공약 과제 발굴에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는 등 많은 공을 들였다면서 수원시의 명운이 걸린 중장기발전 프로젝트가 모두 공약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자체적으로 대선 관련 공약을 개발해 시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 의견을 수렴한 후 5개 주요 정당 경기도당에 수원지역 대선 공약을 반영해달라는 정책제안서를 전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