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열 의원, 안전장치 부착 부탄가스캔 전체 생산량 10%에 불과!

끊이지 않는 부탄가스 폭발 사고에도 불구, 안전장치 부착은 전체 생산량의 10%

김리나 기자 | 기사입력 2018/03/16 [21:34]

이찬열 의원, 안전장치 부착 부탄가스캔 전체 생산량 10%에 불과!

끊이지 않는 부탄가스 폭발 사고에도 불구, 안전장치 부착은 전체 생산량의 10%

김리나 기자 | 입력 : 2018/03/16 [21:34]
해마다 식당, 가정집, 캠핑장 등에서의 부탄가스 폭발 사고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안전장치를 부착한 부탄가스캔은전체 생산량 중 약 10%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 이찬열 의원, 안전장치 부착 부탄가스캔 전체 생산량 10%에 불과!     © 수원시민신문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찬열 의원(수원 장안)이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 제출받은 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가스안전공사로부터 내수 검사를 합격한 부탄가스캔은 2990만 개에 이르지만,이 중 안전장치를 부착한 수량은 22백만 개로 전체 수량 중 약 10.9%에 불과했다.

  최근 5년간 발생한 602건의 가스사고 중 부탄가스캔으로 인한 사고는 97건으로 전체 가스 사고 중 16.1%를 차지한다. 또한 같은 시기 부탄가스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133명으로 집계되었다. 부탄가스 사고 유형으로는 파열이 59(60.8%)으로 제일 많았고, 폭발이 20(20.6%), 화재가 14(14.4%) 순으로 나타났다.

  부탄가스는 구입과 이용이 간편해 식당, 가정집, 캠핑장 등 다양한 장소에서 사용되고 있지만 손쉬운사용법 만큼 사고가 일어나기도 쉽다. 작년 11월 경기 동두천시의 음식점에서 부탄가스캔이 폭발해 6개월 된 여자 아기를 포함한 5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식당 유리창을 비롯해 도로에 주차되어있던 차량 창문이 파손되었고, 식당 2층의 주택까지 피해를 입었다. 또한 지난 7월에는 경북 의성군의 한 캠핑장에서 고기를 굽던 일가족 5명이 부탄캔 용기 파열로 부상을 입었다.

  부탄가스로 인해 손가락이 절단된 사고도 있었다. 20154월 서울 명동의 한 음식점에서는 휴대용 가스렌지에 부탄가스를장착하던 중 부탄가스캔이 파열되어 피해자의 왼쪽 검지 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처럼 부탄가스 폭발 및 파열로 인한 사고가 해마다 발생하고 있지만 정부와 관계기관의 부탄가스캔 안전장치 의무화에 대한 반응은 미온적이다. 2010년부터 안전장치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져 왔지만 안전장치의 신뢰성이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아직까지 제자리 상태에 머물러 있다.

  이찬열 의원은 매년 부탄가스 파열, 폭발로 인해 얼굴, 팔 등 중요한 신체에 지울 수 없는 상처가생기는 안타까운 사고가 반복되고 있다.”안전장치 부착을 의무화하여 소비자의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 생산량의 일정 비율을 시범운영하여 안전성을 확인하는 것이 좋은 대안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찬열 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