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종교시설 1천여 개소에 방역물품 긴급 지원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4/14 [15:26]

용인시, 종교시설 1천여 개소에 방역물품 긴급 지원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4/14 [15:26]

용인시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관내 종교시설 1천여 개소에 방역물품을 긴급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 용인시, 종교시설 1천여 개소에 방역물품 긴급 지원  © 용인시



 

시는 종교시설 입증자료(사업자등록증, 고유번호증, 교단 종단 증명서 등)가 있는 관내 1천여 곳의 종교시설을 대상으로 오는 19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접수를 진행해 방역물품을 지급할 계획이다.

 

방역물품은 10만 원 상당의 마스크, 손소독제, 소독 스프레이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오는 26일부터 신청한 순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특히 시는 방역물품을 지급하면서 종교시설에 코로나19 예방 수칙 준수 서약서를 작성하도록 해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도 함께 당부할 예정이다.

 

신청은 시 홈페이지에서 양식을 내려받아 작성한 뒤 시 문화예술과로 방문 또는 이메일(abkzzang@korea.kr)로 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4차 유행에 직면하고 있고 종교시설 내 확진자 또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신속히 방역물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관내 종교시설의 많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