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여성농업인 30명에 쌀 활용한 디저트·퓨전떡 교육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4/22 [18:08]

용인시, 여성농업인 30명에 쌀 활용한 디저트·퓨전떡 교육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4/22 [18:08]

용인시는 22일 생활개선회 소속 백옥쌀가공연구회 여성 농업인 30명을 대상으로 쌀을 활용한 디저트와 퓨전 떡을 만드는 교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 용인시, 여성농업인 30명에 쌀 활용한 디저트·퓨전떡 교육   © 용인시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이 급격히 줄어든 상황에서 쌀 소비를 늘리기 위한 다양한 활용 방안을 모색하려는 것이다.

 

이에 시는 서울 소재 전문 요리학원인 참새방앗간 아카데미의 김정은 강사를 초빙해 퓨전 떡요리우리쌀 디저트’ 2개 과정을 개설했다.

 

퓨전 떡요리과정에선 블루베리 무스 떡케이크, 쑥 설기 케이크 등을 만드는 법을 배우고, ‘우리쌀 디저트과정에선 백옥쌀을 활용한 스콘, 브라우니, 타르트 만드는 법을 익힌다.

 

교육은 오는 69일까지 매주 1회씩 진행된다. 과정이 끝난 후에는 별도 시험을 통해 한국형 디저트 마스터 등의 자격증도 취득할 수 있다.

 

교육생들은 6월 중에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사랑의 쌀빵 나눔 봉사 활동도 실시할 예정이다.

 

백현실 백옥쌀연구회장은 백옥쌀을 비롯해 용인의 다양한 농작물을 활용한 디저트 만들기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셔 감사하다앞으로도 여성농업인들이 쌀 소비 촉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시대적 변화에 부응해 우리 쌀을 알리고, 소비를 늘릴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처음으로 생활개선회 분과로 신설된 백옥쌀가공연구회는 2년 동안 활동하며, 오는 2023년 신규회원을 재모집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