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건지산 봉수’ 126년 만에 원위치 찾았다

용인시, 1895년 멸실 이후 첫 흔적 확인…발굴조사 및 문화재 지정 추진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5/10 [17:14]

용인시 ‘건지산 봉수’ 126년 만에 원위치 찾았다

용인시, 1895년 멸실 이후 첫 흔적 확인…발굴조사 및 문화재 지정 추진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5/10 [17:14]

용인시가 126년 만에 건지산 봉수의 원위치를 찾았다.

▲ 용인시 ‘건지산 봉수’ 126년 만에 원위치 찾았다  © 용인시



 

시는 처인구 원삼면 건지산에서 1895년 이후 멸실된 것으로 알려진 건지산 봉수의 흔적을 발견했다고 10일 밝혔다.

 

봉수는 낮에는 연기, 밤에는 불로 변방의 급한 소식을 한양에 알리는 국가통신제도다. 조선 초 세종 때 설치된 뒤로 1895(고종 32) 공식적으로 사라질 때까지 약 450년 간 사용됐다.

 

건지산 봉수는 조선의 5개 봉수 노선 중 부산에서 한양으로 올라오는 2거 직봉(直烽) 노선의 42번째 내지봉수로, 안성 망이산 봉수에서 신호를 받아 처인구 포곡읍 석성산 봉수로 신호를 전달했다고 세종실록지리지 등에 기록돼 있다.

 

봉수 제도가 사라진 후에는 멸실 돼 건지산 정상 부근에 있었다고 추정될 뿐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없었다. 이에 시는 지난해부터 현장답사를 진행했고, 지난달 22일 정확한 위치를 확인했다.

 

이번에 확인된 건지산 봉수터는 건지산 정상에서 남서쪽 아래 약 300m 거리의 능선에 위치한다.

 

돌과 흙을 이용해 긴 타원형으로 방호벽을 쌓았으며 길이 38m, 16m, 둘레 80m의 평균적인 내지봉수 규모다.

 

내부에서는 아궁이·굴뚝시설인 연조 5기의 흔적이 모두 확인됐으며, 출입구는 서쪽과 남쪽에서 각 1기씩 확인됐다.

 

특히 이번 건지산 봉수 원위치가 발견되면서, 시는 지난해 문화재로 지정된 석성산 봉수와 더불어 관내 위치한 2개의 봉수 위치를 모두 파악하게 됐다.

 

석성산 봉수터는 앞서 2017~2019년 발굴조사를 진행해 지난해 경기도 기념물 제227호로 지정됐다.

 

시는 올해 안에 건지산 봉수터에 대한 발굴조사에 착수하고, 결과를 토대로 문화재 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봉수 전문가인 김주홍 박사는 건지산 봉수의 연조는 석성산 봉수 방향으로 설치돼 있다. 보통 봉수 중앙에 배치되는 것과는 달리 국내에서 처음 발견된 형태라면서 정밀발굴조사를 진행해 정확하게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건지산 봉수 원위치의 발견으로 관내 2개의 봉수를 모두 확인하는 큰 성과를 거뒀다건지산 봉수터 역시 발굴조사를 진행하고 문화재 지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