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인영 농정해양위원장, 과수화상병 피해 현장 방문

과수화상병 발생과원 긴급 방문 실시, 주변 과원 추가확산 차단 주문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6/15 [17:59]

경기도의회 김인영 농정해양위원장, 과수화상병 피해 현장 방문

과수화상병 발생과원 긴급 방문 실시, 주변 과원 추가확산 차단 주문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6/15 [17:59]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김인영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이천2)은 농업기술원 최을수팀장, 이천시농업기술센터 김영춘소장, 오경석과장, 동부과수조합 유재웅 조합장과 함께 15일 이천시 장호원읍 선읍리와 와현리의 과수화상병 피해 발생 현장을 찾아 농가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관계공무원들에게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 경기도의회 김인영 농정해양위원장, 과수화상병 피해 현장 방문  © 경기도의회



 

올 들어 사과나 배나무의 잎과 줄기를 고사시키는 '과수화상병'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고, 경기도의 경우 안성에서 시작된 과수화상병은 한 달여 만에 평택과 이천시 등 경기도 58개 농가로 번져,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피해농가가 3배 이상 증가했지만, 마땅한 치료약이 없어 농가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피해농가에서는 과수화상병에 걸릴 경우 매몰 후 3년이 지나야 과수를 심을 수 있고, 여기서 수확을 하기 까지는 4~5년이 걸리기 때문에 막막한 상황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에 김인영 위원장은 농가에서도 주변 과원에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인근 지역의 방문을 서로 자제해주시길 바라며, 경기도에서도 관계기관과 협력해 과수화상병의 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과수화상병은 세균으로 인해 과일나무의 잎이나 줄기가 검게 변하면서 말라 죽는 병으로 사과와 배 등 장미과 식물에서 발생하며, 올해는 유독 습하고 낮은 기온으로 인해 과수화상병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