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 100명 국토부 방문 경강선 연장 수정안 반영 촉구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6/16 [19:28]

용인시민 100명 국토부 방문 경강선 연장 수정안 반영 촉구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6/16 [19:28]

용인시는 16일 시민 100명이 세종시 국토교통부 청사 앞에서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경강선 연장 수정안을 반영해 줄 것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 용인시민 100명 국토부 방문 경강선 연장 수정안 반영 촉구  © 용인시



 

이날 집회에는 용인교통시민연대 처인구 남사읍 이장협의회주민자치위원회, 한숲시티 발전 위원회, 포곡읍유림동 주민 등 시민 100명이 참가했다.

 

이한성 남사읍 이장협의회장은 철도 등의 교통 인프라가 먼저 구축돼야 계획적인 도시 개발이 가능하다철도 불모지인 경기 동남부 지역 주민들의 교통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선 경강선 연장이 반드시 반영되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백군기 용인시장도 이날 세종시 집회 현장을 찾아 시민들을 격려하고 의견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백 시장은 무더운 날씨에도 경강선 연장안 반영을 위해 세종시를 찾은 시민들의 염원이 잘 전달됐길 바란다경강선 수정안이 8000억 예산 절감 효과와 경기 동남부 교통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대안 인만큼 최종 반영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5월 광주안성시와 협의 후 당초 건의한 노선보다 17를 단축해 광주 삼동에서 용인 남사를 연결하고 동탄~안성~청주공항선과 환승할 수 있는 수정()을 경기도를 거쳐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이후 백 시장은 지난 5월 진선미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을 면담하고, 6월에는 황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과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차관을 차례로 만나 경강선 연장 반영 필요성을 강조하고 적극적인 도움을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