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경강선, 3호선 연장 등 지역 현안 해결 위해 맞손

- 용인시, 지난 14일 경강선·16일엔 3호선 연장 민관 협의체 연달아 출범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9/16 [16:45]

용인시 경강선, 3호선 연장 등 지역 현안 해결 위해 맞손

- 용인시, 지난 14일 경강선·16일엔 3호선 연장 민관 협의체 연달아 출범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9/16 [16:45]

경강선, 서울지하철 3호선 연장 등 지역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민관이 손을 맞잡았다.

 

▲ 용인시 경강선, 3호선 연장 등 지역 현안 해결 위해 맞손  © 용인시



용인시는 경강선, 서울지하철 3호선 연장 추진을 위한 민관이 함께하는 협의체를 출범하고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의체 구성과 간담회는 철도사업 추진 상황을 주민들에게 공유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4일에는 정규수 제2부시장, 처인구 이·통장, 용인교통시민연대 등 관계자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강선 연장 추진 민관협의체가 출범했다.

 

이들은 지난 7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서 추가검토사업으로 반영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하고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정규수 제2부시장은 시 차원에서 경강선 연장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기에 아쉬움이 더욱 크다차기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는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민관이 힘을 합해 체계적으로 준비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16일에는 정규수 제2부시장, 수지구 통장, 주민단체, 정춘숙 국회의원 사무실 관계자 등 9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지하철 3호선 추진 경과와 보완해야 할 점을 논의했다.

 

정규수 제2부시장은 차량기지 이전 부지 확보 등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용서고속도로 상습정체 등 시민들의 교통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경기도 철도기본계획 및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수립과 관련해 경강선 연장, 서울 지하철 3호선 연장, 동탄~부발선, 동백~신봉간 신 교통수단, 용인경전철 광교 연장 등을 1029일까지 정식 건의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