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치매 극복 기여로 대통령·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9/16 [17:09]

용인시, 치매 극복 기여로 대통령·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9/16 [17:09]

용인시는 박영춘 처인구보건소장과 수지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치매 극복에 기여한 공로로 각각 대통령 표창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 용인시, 치매 극복 기여로 대통령·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 용인시



 

이날 보건복지부가14회 치매극복의 날(921)’을 맞아 개최한 기념식에서 박영춘 처인구보건소장은 지역 주민들의 치매 예방과 관리 사업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힘쓰고, 코로나19 발생 후 유튜브와 카카오톡 채널 등을 활용한 비대면 프로그램 운영으로 치매 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수지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도 그동안 맞춤형 사례관리 치매환자 쉼터 운영 가족지원 사업 치매 공공후견 사업 안심마을 운영 산림 및 농림 치유프로그램 등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치매 예방과 극복을 위해 이바지한 공로로 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치매 환자와 가족, 시민들의 치매 관리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면서 시민 여러분도 치매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예방과 관리에 적극적인 관심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처인·기흥·수지구보건소는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하며 지역 주민의 치매 예방 및 관리와 극복을 위한 검사와 교육, 캠페인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