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신정현 도의원 ‘여성노동자복지센터 종사자 처우개선’ 정책 협의

- 경기도 여성노동자복지센터 종사자 처우개선 논의
- 호봉적용 자율적용 및 생활 및 이용시설 경력제한 철폐 제안
- 향후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전반의 처우개선 대책 마련할 것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6:55]

경기도의회 신정현 도의원 ‘여성노동자복지센터 종사자 처우개선’ 정책 협의

- 경기도 여성노동자복지센터 종사자 처우개선 논의
- 호봉적용 자율적용 및 생활 및 이용시설 경력제한 철폐 제안
- 향후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전반의 처우개선 대책 마련할 것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10/22 [16:55]

경기도의회 신정현 의원(민주당, 고양3)21일 경기도의회 고양상담소에서 경기도청 일가정지원과 관계자들과 경기도 여성노동자복지센터 종사자 처우개선을 논의하는 정책 협의를 가졌다.

▲ 경기도의회 신정현 도의원 ‘여성노동자복지센터 종사자 처우개선’ 정책 협의  © 경기도의회



그간 경기도 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에 대한 경력인정범위에서 이용시설 경력만 인정되었고, ‘생활시설 경력은 인정을 받지 못했다. 동일한 사회복지경력임에도 불분명한 기준으로 불이익을 겪고 있다는 게 현장 실무자들의 설명이다.

신정현 의원은 이 날 정책협의에서 동일한 사회복지경력을 차별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하며 이용시설과 생활시설 간의 경력차이를 두지 않아야 하며 센터장과 직원이 각각 6호봉과 8호봉이 된 이후에는 임금이 동결되는 것 역시 불공정한 규정이라고 지적하면서 2021년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 가이드라인을 적극 적용하여 호봉제한규정을 삭제할 것을 적극 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센터장과 직원의 고용유지 및 경력자 채용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기관운영에 지급되는 보조금 중 인건비 비율 내에서 호봉적용을 센터가 자율적으로 결정하여 합리적으로 조율하는 과정을 만들 것을 제안했다.

이에 홍성호 일가정지원과장은 관계법령과 가이드라인 등을 토대로 시군 및 관계기관과의 협의 및 조율을 거쳐 내년 반영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신정현 도의원은 보편적 복지국가로 가는 길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에 대한 합리적인 처우개선에서 시작된다라며 여성노동자복지센터와 더불어 사회복지시설 전반의 처우개선안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