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독서 열기 ‘후끈’…올해 독서마라톤 시민 2700여명 참가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11/27 [15:59]

용인시 독서 열기 ‘후끈’…올해 독서마라톤 시민 2700여명 참가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11/27 [15:59]

용인시가 책 읽는 문화 정착을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는 독서마라톤에 2700여명의 시민이 참가해 독서의 즐거움을 한껏 누렸다.

▲ 용인시 독서 열기 ‘후끈’…올해 독서마라톤 시민 2700여명 참가  © 용인시



 

시는 26일 지난 1~10월 진행한 독서마라톤 대회에 전년보다 558명이 늘어난 2699명이 참가해 32741권의 책을 읽었다고 밝혔다.

 

올해로 5회를 맞는 독서마라톤 대회는 스스로 정한 독서량을 달성하고 감상평을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회는 읽은 책 1페이지를 2m로 환산해 5km의 걷기코스, 10km 단축코스, 21.1km의 하프코스, 42.195km의 풀코스 등으로 나눠 운영됐다.

 

시는 이번 대회에서 목표 거리를 완주한 841명을 대상으로 서평 개수와 내용, 완주 순위 등을 심사해 우수 완주자 20명을 선정했다.

 

각 부문별 최우수상 수상자는 초등부문에 박정민(새빛초박근령(용인성산초), 청소년부문에 조세연(성서중), 일반부문에 한광수씨, 가족부문에 정훈씨 가족(3) 등이다.

 

이 가운데 초등부문 박정민 어린이가 참가자 중 가장 많은 609권의 책을 읽었고, 정훈씨 가족은 3명이 614권을 읽었다.

 

시는 수상자를 포함한 모든 완주자에게 용인시장 직인이 찍힌 완주인증서를 발급하고, 121일부터 1년 동안 관내 공공도서관 도서대출 신청 권수를 7권에서 14권으로, 대출 기간은 14일에서 30일로 늘려준다.

 

시는 이와는 별도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5회 처인성 전국 독서감상문대회수상자 31명도 선정했다.

 

대상은 시선으로부터(정세랑, 문학동네)’를 읽고 제사를 향한 따뜻한 상상력이라는 감상문을 제출한 송윤아씨가 수상했다.

 

송 씨는 주제에 대한 집중력을 잃지 않으면서도 자신의 내면에서 만들어지는 삶에 대한 발견과 성찰을 단정하고 정제된 언어로 풀어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은 초등부문에서 김가윤·서연제, 청소년 부문에서 김연담, 일반부문에서 박민지·김인욱·최희수씨가 받았다. 또 우수상 10명과 장려상 14명이 선정됐다.

 

도서관 관계자는 올해도 두 대회에 많은 시민들이 참가해 독서 열기가 후끈 달아 올랐다시민들이 독서를 생활화하고 책을 통해 더 넓은 세상과 만날 수 있도록 다양한 독서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날 시청 에이스홀에서 시상식을 열고 독서마라톤 대회 우수 완주자와 처인성 독서감상문대회 수상자에게 인증서와 상장을 전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