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박물관 소장 「무예제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지정 확정

문인관료 한교(1556~1627)가 편찬,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무예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12/26 [15:21]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무예제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지정 확정

문인관료 한교(1556~1627)가 편찬,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무예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12/26 [15:21]

수원화성박물관이 소장한 국내 최고(最古) 무예서 무예제보(武藝諸譜)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지정이 확정됐다.

 

▲ 무예제보 표지  © 수원화성박물관

▲ 무예제보 목록  © 수원화성박물관

 

문화재청은 지난 10월 말 무예제보의 보물 지정을 예고한 바 있다. 무예제보는 문인관료 한교(1556~1627)가 선조(재위 1567~1608)의 명을 받고 편찬한 무예 기술 지침서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무예서로 대봉(大棒등패(藤牌낭선(筤筅장창(長鎗당파(钂鈀장도(長刀) 등 여섯 가지 병기를 사용하는 무예에 대한 도보(圖譜)와 언해(諺解)를 함께 수록했다.

 

1598년 간행된 무예제보초간본은 국내에서 유일한 조선 전기 무예 서적이다.

 

▲ 곤 익히는 보  © 수원화성박물관

▲ 등패 익히는 보  © 수원화성박물관

 

문화재청은 ▲「무예제보가 우리나라 무예서 중 가장 먼저 편찬됐고 ▲ 「무예제보번역속집(1610), 무예도보통지(1790) 등의 무예서 간행에 많은 영향을 끼쳤고 1598년에 간행된 초간본 무예제보는 수원화성박물관과 프랑스동양어대학 언어문명도서관 두 곳만 소장해 희소성이 있다는 점 등을 인정해 보물로 지정했다.

 

▲ 낭선 제작 방법  © 수원화성박물관

▲ 검 익히는 보  © 수원화성박물관

 

무예제보의 보물 지정으로 수원화성박물관은 채제공 초상 일괄시복본’, ‘채제공 초상 일괄-금관조복본’, ‘채제공 초상 일괄-흑단령포본’, 조선경국전등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5점을 보유하게 됐다. 수원시에 있는 보물은 총 16점이다.

 

수원화성박물관 관계자는 개관 후 매년 유물을 구매해 귀중한 유물을 다수 소장했다계속해서 주요 유물을 확보해 역사문화 도시 수원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무예제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지정 확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