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부산광역시창의융합교육원 현장 방문

4차 산업혁명 시대, 체험중심의 창의․융합교육 확대해야......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2/01/25 [13:40]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부산광역시창의융합교육원 현장 방문

4차 산업혁명 시대, 체험중심의 창의․융합교육 확대해야......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2/01/25 [13:40]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위원장 정윤경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1)은 지난 21부산광역시창의융합교육원을 방문하였다.

▲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부산광역시창의융합교육원 현장 방문  © 경기도의회



이번 방문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여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되었다. 현장 방문에는 정윤경 위원장을 비롯하여 임채철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남5), 김은주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 김우석 의원(더불어민주당, 포천1)이 참석했다.

부산광역시창의융합교육원은 19836월 부산광역시학생과학관을 시작으로 다양한 과학 체험의 장으로 변화되었다. 체험 중심의 과학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하여 해양과학전시실, 융합과학실, 전기에너지실, 생명과학실, 지구과학실 등을 마련하였다. 특히 기후환경 코너에는 지구 평균온도 상승폭이 1.5가 되기까지 남은 시간을 알려주는 탄소시계’, 기후변화 요소를 직접 다룰 수 있는 기후변화 가상모델등 탄소중립 관련 다양한 체험물을 갖췄다.

정윤경 위원장은 교육원 운영의 장점은 연계라고 평가하였다. 지역사회와 연계하여 지역 학생들이 직접 체험하거나 지역 대학 연구 내용이 전시되는 등 지역과 호흡을 같이 하고 있다는 점에서다. 또한, 운영 내용도 해양도시라는 지역의 특성을 잘 살려 산호 등 해양 관련 전시를 운영하고 있으며 전기 발생 원리에서 활용 방법까지 연계하여 체험할 수 있게 마련된 점이 우수하다고 평가하였다.

김우석 의원(더불어민주당, 포천1)탄소중립을 주제로 지구환경실을 꾸며 학생들이 기후위기의 영향을 체험할 수 있는 점에 관심을 가졌다. 향후 기후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학생들이 직접 체험하여 느끼고 당장 행동에 옮길 수 있는 교육 시스템이 갖춰져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정윤경 위원장은 부산광역시창의융합교육원이 비록 오래된 건물이지만 학생들이 느끼고, 스스로 참여하는 창의융합형 과학교육 조성을 목표로 꾸준히 투자하고 있다면서 전국 취학 아동의 약 25%를 차지하는 경기도도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여 체험중심의 교육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